충무김밥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충무 김밥

충무김밥(忠武―)은 경상남도 충무(현 통영시)에서 유래한 향토음식이다. 만 넣어 만 김밥오징어무침섞박지를 따로 내와 먹는 음식이다.

역사[편집]

충무김밥이 생겨난 시기는 1930년대 즈음부터였다. 바다에 나가던 뱃사람들이 김밥을 도시락으로 싸가지고 나갔으나, 하루 종일 뱃일하고 밥 먹을 시기를 못 잡는 점, 특히 여름에 바다 위의 뜨거운 햇살로 인해 김밥속이 쉽게 쉬어버리는 문제가 있었다. 그래서 해결한 방법이 김에 밥만 싸고, 속은 잘 상하지 않는 무침 반찬으로 분리해서 팔게 된 것이다.

충무김밥이 전국적인 명성을 떨치게 된 데는 충무김밥을 잔뜩 들고 '국풍81'에 참가한 항남동 놀이마당 앞의 '원조 뚱보 할매' 어두이(魚斗伊) 할머니의 공이 크다고 한다.[1]

형태[편집]

충무김밥은 손가락 굵기에 속이 없는 김밥과 깍두기, 꼴뚜기 볶음 무침이라는 간단한 구성으로 되어 있다. 이외에 국물로 시래기국도 같이 내놓는다. 깍두기 외에 섞박지라고 부르는 크게 썬 무김치를 곁들이기도 한다. 꼴뚜기 대신 낙지, 오징어어묵으로 대체하기도 한다.

과거에는 각각의 반찬을 김밥의 양만큼 맞추어 내놓기 때문에 김밥의 양보다 더 많았으나, 오늘날에는 김밥의 양만큼 전체 반찬의 양을 맞춰놓는 경우가 많다.

원조 논란[편집]

충무김밥의 원조가 어디인지는 알려져 있지 않다. 더욱이 통영 곳곳의 충무김밥집들이 '원조' 간판을 걸고 내놓기 때문에 원조 충무김밥을 찾는 것이 어렵다. 보통 원조 충무김밥집으로는 일반적으로 '한일김밥'과 '통영할매'로 보고 있다. 이 곳은 원래 하나의 식당으로 운영하였으나 강구안 여객터미널이 폐쇄되어 광장으로 바뀌면서 따로 흩어져 식당을 차리면서 오늘에 이르고 있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맛] 통영에 이런 맛집 있었네!”. 부산일보. 2008년 8월 7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