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코슬로바키아 군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Czech Troops.jpg

체코슬로바키아 군단(체코어: Československé legie, 슬로바키아어: Československé légie)은 제1차 세계 대전 당시 협상국 편에 서서 참여한 의용군 부대로, 대다수의 체코인과 소수의 슬로바키아인(약 8퍼센트)으로 이루어져 있었다. 이들은 오스트리아 제국으로부터 보헤미아모라비아를, 헝가리 왕국으로부터 슬로바키아를 독립시키고자 하는 목적으로 협상국에 협력했다. 토마시 가리크 마사리크, 밀란 라스치슬라프 슈체파니크 등 망명 정치인들의 노력으로 10만 명 이상의 병력이 모였다.

이후 러시아 혁명으로 러시아 제국을 대체한 볼셰비키 정부가 동맹국휴전을 맺자 이를 받아들일 수 없었던 체코슬로바키아 군단은 볼셰비키와 싸우면서 러시아 내전에도 휘말렸다. 독일이 점령한 동유럽 영토를 가로질러 체코슬로바키아로 갈 수 없었기에 극동의 블라디보스토크 까지 가서 태평양 건너 대서양 넘어 서유럽으로 귀환했는데, 이 과정에서 시베리아 횡단 철도를 일시적으로 지배하기도 했다. 1920년 체코슬로바키아 군단이 블라디보스토크를 떠날 때 그들이 가지고 있던 무기 일부가 북로군정서로 흘러들어갔다.

서유럽으로 귀환한 뒤 대부분의 인력은 새로 창설된 체코슬로바키아 육군에 소속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