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자 양각연화당초 상감모란문 은테 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청자 양각연화당초 상감모란문 은테 발
(靑磁 陽刻蓮花唐草 象嵌牡丹文 銀釦 鉢)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국보
종목국보 제253호
(1990년 5월 21일 지정)
수량1점
시대고려시대, 12세기
주소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
국립중앙박물관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청자 양각연화당초 상감모란문 은테 발(靑磁 陽刻蓮花唐草 象嵌牡丹文 銀釦 鉢)은 고려시대에 만든 청자대접이다. 1990년 5월 21일 대한민국의 국보 제253호로 지정되었다.

입 부분이 밖으로 약간 벌어져있고, 아가리 가장자리에는 은구가 씌워졌다. 문양은 내면에는 중앙의 화문을 중심으로 내측면에는 연당초문을 양각으로, 안 가장자리에는 당초문대를 돌려 나타내었다. 외면 세 곳에 활짝 핀 모란절지문을 상감하였다. 유약은 녹색이 짙은 청자유를 전면에 고르게 칠했으며, 굽다리에는 규석받침으로 받쳐 구운 흔적이 남아 있다. 외면에는 드문드문 유빙렬[주해 1]이 나있다.

이 대접은 1157년 청자와와 함께 출토되는 양각기법과 함께 상감기법이 시문되는 시기의 작품으로, 은구의 테두리를 씌운 고려청자의 예로 드문 대접이다. 12세기 중반경의 작품으로 강진 사당리요에서 제작된 것으로 보인다.

각주[편집]

내용주
  1. 유빙렬(釉氷裂)은 도자기를 가마에서 꺼낸 뒤에 유약이 식으면서 간 금을 이르는 말이다.

참고 자료[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