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선·삼천포대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삼천포대교와 초양대교
창선대교

창선·삼천포대교(昌善·三千浦大橋)는 대한민국 경상남도 사천시남해군을 연결하는 5개의 교량(삼천포대교, 초양대교, 늑도대교, 창선대교, 단항교)을 일컫는 이름이다. 늑도, 초양도, 모개도를 디딤돌삼아 사천시 삼천포와 남해군 창선도 사이를 이어준다. 총 길이는 3.4km로, 1995년 2월에 착공해 2003년 4월 28일 개통되었으며, 2006년 7월에는 대한민국 건설교통부가 발표한 '한국의 아름다운 길 100선'에서 대상에 선정되기도 했다.

국도 제3호선국도 제77호선의 일부이며, 가변차로제를 시행하고 있다. 세 섬을 육지와 연결해주는 중요한 구실을 하고 있으며, 남해군 쪽에서는 기존의 남해대교와 함께 육지로 통하는 새로운 길이 열리게 되었으며, 기존 남해대교를 이용하는 것에 비해 부산·경남 각지와의 이동 소요시간이 크게 단축되었다.

한편 양 자치단체에서는 지역 홍보를 위한 여러 시설을 갖추었다. 남해군쪽에서는 창선대교 입구에 '창선대교타운'이라는 수협 활어 위판장, 레스토랑, 활어회 센터, 특산물 판매장, 자동차 극장 등의 시설을 완비해두고 있다. 사천시도 역시 삼천포대교 입구 인근에 '삼천포대교 기념공원'이라는 공원을 만들었다. 늑도와 초양도가 연륙도가 되면서 주민들의 삶에도 많은 변화를 겪고 있다.[1]

외부 링크[편집]

각주[편집]

  1. “[방송가] 창선-삼천포 대교 주변 사람들의 이야기”. 부산일보. 2012년 7월 30일. 사천시 삼천포항과 남해군 창선도 사이의 조그마한 섬마을이었던 늑도와 초양도는 다리가 놓이면서 섬이 아닌 육지가 됐고, 살아가는 모습 또한 많은 변화를 겪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