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일드 헤럴드의 편력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차일드 헤럴드의 편력(Childe Harold's Pilgrimage)은 조지 고든 바이런이 쓴 장편의 시이다.

바이런은 1809년부터 1811년에 걸쳐 포르투갈, 에스파냐, 그리스 등을 여행하고 돌아와서 이 장시의 1부와 2부를 내어 일약 유명해졌다.

그것은 환락의 생활을 혐오하여 이국땅에서 위안을 찾아 헤매는 한 순례자의 견문 수상(隨想)을 엮은 것인데 부정과 압박에 대한 분노를 열렬하게 이야기하고 있다.

그 후 고국을 다시 떠나 셰리와 더불어 스위스를 거쳐 베니스에 온다. 그 무렵에 쓴 것이 3부와 4부이다. 종장에 가서는 차일드 헤럴드는 사라지고 바이런 자신의 소리로 되어 있다.

  • 1·2부: 1812년
  • 3부: 1816년
  • 4부: 1818년

외부 링크[편집]

위키인용집에 Childe Harold's Pilgrimage 관련 문서가 있습니다.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차일드 헤럴드의 편력"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