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양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지양군(池陽君, 103년 ~ 192년)은 후한 말기의 인물로 동탁의 생모이다. 지양군은 시호이며 본명은 불명이다.

동군아와 결혼하여 슬하에 동탁을 낳았다. 동탁이 집 밖에서는 난폭하고 주변 사람들을 괴롭히는 매우 악한 인물이었지만 집 안이서만큼은 어머니인 지양군에게 그렇게나 효자였다고 한다. 이 때문에 지양군은 동탁의 실체를 잘 모르고 살았다.

192년, 동탁왕윤의 사주를 받은 여포에게 사살된 이후 왕윤의 명령에 따라 동탁의 일족이 멸하게 되었는데 이 때 지양군도 왕윤의 면전에 포박당한 채 끌려왔다. 지양군은 자신이 연로하다는 점과 동탁이 밖에서는 뭘 하고 다니는지 잘 몰랐다는 점을 들어서 왕윤에게 목숨만은 살려달라고 애원했지만 왕윤은 동탁의 피가 한 방울이라도 섞여있는 모든 이들은 단 한 명도 살려둘 수 없다는 논지로 지양군을 참수했다.

지양군이 참수당한 여파로 인해 이각곽사는 항복할 생각을 접고 성 안에 틀어박혀 있었지만 가후가 이각과 곽사에게 왕윤과 맞붙으라고 조언했고 이각과 곽사는 가후의 말대로 왕윤과 맞붙어 승리했으며 심지어는 왕윤의 목을 베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