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은행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대한민국지방은행은 1967년 정부의 지방은행 설치 정책에 의해 지방의 금융지원을 목적으로 설립된 금융기관이다. 모두 10개[1]가 설립되었으나 IMF 구제금융사건의 영향으로 퇴출과 합병을 하면서 현재 6개만 남아 있다. 공동상품으로 뱅크라인이 있다.

지방은행의 설립 조건[편집]

지방은행은 전국영업이 가능한 시중은행과 달리 정해진 영업 구역 내에서만 영업점의 개설 및 영업이 가능하며 원화금융자금대출 증가액의 60% 이상을 중소기업에게 지원되어야 한다. 또한 금융감독위원회의 인허가 지침에 의해 설립시 250억원의 자본금을 필수로 하고 있으며, 1인당 지분율은 15%를 넘을 수 없다. 영업구역은 각 도별로 분할되었다.

지방은행의 목록[편집]

현존하는 지방은행[편집]

사라진 지방은행[편집]

각주[편집]

  1. 대동은행동남은행서울특별시가 아닌 곳에 본점이 소재하였으나 전국규모 시중은행이므로 지방은행으로 분류하지 않았다. 따라서 이 수치는 해당 2개 은행을 제외한 수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