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화항공 605편 추락 사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중화항공 605편

China Airlines B-165 damage.jpg
사고 후 기체의 모습

개요
발생일시 1993년 11월 4일
발생원인 폭풍우에 착륙중 활주로를 오버런한 후 추락
발생장소 카이탁 공항
비행 내용
기종 보잉 747-400
소속 중화항공
출발지 타이완 타오위안 국제공항
목적지 카이탁 공항
탑승승객 274명
승무원 22
피해 내용
사망자 0명
부상자 10명
생존자 296명 (전원 생존)

중화항공 605편(China Airlines Flight 605)은 1993년 11월 4일, 타이베이타이완 타오위안 국제공항을 출발해 홍콩카이탁 공항에 도착하는 노선이였다. 비행기는 폭풍우에 착륙중 활주로를 오버런한 후 추락했다. 보잉 747-400의 첫 번째 대형 손실이었다.

사고 경위[편집]

바다에서 건저낸 사고기

사고 당시 홍콩태풍 엘라의 영향을 받고 있었다. 당시 강풍 신호 3번이 걸려 있었다.항공기는 13번 활주로를 따라 11시 35분 무렵에야 착륙했다.

여담[편집]

당시 기대 중 최신예로 서비스에 들어간 보잉 747-400기였다. 기체 등록번호는 B-165, 일련 번호는 24313/977로 동년 6월 8일부터 본격적으로 운용이 시작되었다. 그러나 해당 사고 항공기는 사고 직후 관당부두에서 대진해역에 머물렀으며 꼬리 수직의 날개활주로를 이용해 승강하고 있는 해당 항공기에 지장을 줄 요인이 있기 때문에 해당 항공 당국과 사고 조사반 등은 먼저 폭파 및 이동을 차단시켰다. 사고 여객기는 2주일이 지나서야 물속에서 발진해 근우지만에 있는 계류장으로 옮겨 멈췄다. 기체가 오랫동안 바닷물에 잠겨 있었기 때문에, 중화항공은 이 여객기를 복구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사후항기 공사는 80만여 홍콩달러(약 1억7000만원)를 들여 잔해를 사들여 아직 사용 가능한 부분을 떼어내 같은 기종의 부품으로 사용했고, 이로써 세계에서 최초로 퇴역한 보잉 747-400 항공기 1호가 성립되었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