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지역당 사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중부지역당 사건1992년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10월 6일 국가안전기획부가 "남로당 이후 최대 간첩단 사건"이라고 주장하며, 95여명을 간첩 혐의로 적발한 사건이다. 당시 안기부는 "남한 조선노동당' 가담자 95명을 적발해 이 가운데 `조선노동당 중부지역당' 총책 황인오씨 등 62명을 구속하고 300여명을 추적중이다"라고 발표하였다.

이 사건은 국민들의 레드 컴플렉스를 자극하였고, 당시 평민당 후보 김대중의 비서가 관여되었다는 사실을 유포시켜, 당시 여당 총재였던 김영삼 후보를 당선시키는데, 큰 역할을 하였다. 대통령 선거 이후, 여러 의혹들이 나온 가운데, 법원은 '남조선 노동당'의 실체가 불분명하다고 판결하여, 의혹을 더 증폭시켰다.

2004년 한나라당 주성영 의원의 열린우리당 이철우 의원에 대한 간첩 발언 사건으로 다시 세상에 알려졌고, 당시 안기부 차장이었던 한나라당 정형근 의원의 성기고문 의혹도 불거져 나왔다.

이 사건은 2005년 1월 3일부터 국정원 과거사진실위원회에서 조사하여 2007년 보고서를 발표하였다.

국정원 과거사건진실규명을통한발전위원회(위원장 오충일)'는 안기부 조사 내용에서 특별한 사건조작혐의를 발견할 수 없는 간첩단사건이었다고 발표했다.[1]

참고 자료[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