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 불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죽음불안 혹은 죽음공포증(Death anxiety, thanatophobia)은 죽음에 대한 생각으로 인해 발생하는 불안이다. 한 자료에서는 "죽어가는 과정이나 더이상 존재하지 않는 것을 생각할 때 느끼는 두려움, 걱정, 불안"이라고 정의하였다.[1] 죽음공포증(thanatophobia, 죽음에의 공포)이라고도 하는 죽음불안은 시체공포증(necrophobia)과는 구별된다. 시체공포증은 죽었거나 죽어가는 사람 혹은 대상에 대한 특정공포증으로서, 죽어가는 타인에 대한 공포인데 비하여, 죽음공포증은 자신의 죽음을 두려워하는 것이다.[2] 낮은 자아진실성, 더 많은 실제 문제와 심리적인 문제는 노인의 죽음불안의 높은 수준의 예측이다.

또한 죽음-현세 사고내용(death-recent thought-content)으로 발생하는 불안이 있다. 이는 임상분야에서는 정신과의사들이 병적이고 비정상적인 것으로 분류할 수 있으며, 분류를 위해 지속적이고 일상생활의 기능에 지장을 주는 불안의 정도를 미리 필요로 한다(pre-necessitate). 자아통합감(ego integrity)이 낮아지고 신체적 심리적 문제가 많아지게 되는 것은, 자신이 죽음에 가까워졌다고 생각하는 노인들에게서 보이는 죽음불안의 수준이 높아지는 것의 전조이기도 하다.

죽음불안으로 인해 죽음과 관련하여 서로 이야기하는 데 있어 극단적으로 소심한 모습을 보이기도 한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편집]

  1. Definition by Farley G.: Death anxiety. National Health Service UK. 2010, found in: Peters L, Cant R, Payne S, O'Connor M, McDermott F, Hood K, Morphet J, Shimoinaba K. (2013). “How death anxiety impacts nurses' caring for patients at the end of life: a review of literature.” (PDF). 《Open Nurs J.》 7: 14–21. doi:10.2174/1874434601307010014. 2013년 10월 14일에 원본 문서 (PDF)에서 보존된 문서. 2014년 6월 14일에 확인함. 
  2. The American Heritage® Dictionary of the English Language, Fourth Edition copyright ©2000 by Houghton Mifflin Company. Updated in 2009. Published by Houghton Mifflin Company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