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세페 키아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주세페 키아라(Giuseppe Chiara, 1602년 ~ 1685년 8월 24일)는 17세기 일본에서 활동했던 이탈리아 출신의 예수회 선교사이다.[1] 일본에선 오카모토 산에몬(岡本三右衛門 (おかもと さんえもん))으로 불린다.

키아라는 시칠리아 왕국 팔레르모에서 태어났다. 시마바라의 난이 벌어진 후, 그는 오시마 섬에 도착했고 이후인 1643년 5월 지쿠젠 국에서 체포되었다. 1685년 8월 24일 에도에서 83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그는 엔도 슈사쿠의 소설 《침묵》에서 주인공인 세바스티앙 호드리게스의 역사적 배경이였다.[1]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