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북주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종북주의(從北主義)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집권 정당인 조선로동당과 그 지도자인 김일성, 김정일, 김정은 등을 추종하는 경향을 말한다. 2001년 사회당에서 처음으로 이 표현을 사용했다.[1]

용어 사용의 시작[편집]

2001년 11월 30일 민주노동당 황광우 등이 민주노동당 기관지와 인터넷 홈페이지 등에 `사회당 동지들에게 드리는 7가지 질문'이라는 글 등을 싣고 "조선노동당은 사회당의 적이냐"고 묻자[2] 12월 11일 한국사회당은 모든 종류의 테러나 전쟁에 반대하며 "남한의 노동계급을 이끌고 북한에 쳐들어가 조선노동당을 물리치는 일이 국가간 전쟁의 범주에 속한다"고 반박하는 한편, "조선노동당의 사회관이 관철되는 통일에는 단연코 반대한다"[1]고 밝힘으로서 시작되었다. 사회당은 '친북'과 구별하기 위해 '종북'이라는 단어를 사용했다.

이후 다시 '한국사회당'과 '민주노동당' 계열 사이에 '반(反)조선노동당', '종북주의'에 대한 논쟁이 발생하였다. [2] 반조선노동당 논쟁에 참여했던 사회당의 원용수 등은 12월 21일 이후 '민주노동당'에서 통합 제안에 반대,“조선노동당의 외교정책을 우위에 놓는 ‘종북세력’과는 당을 할 수 없다”고 종북주의 노선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발표하였다.[1][3]

논쟁[편집]

2006년 일심회 사건민주노동당의 일부 당 간부들이 관련된 사실이 드러났다. 이후 민노당 내 민중 민주(PD) 계열은 사건과 관련된 당직자의 제명을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PD계열 조승수는 민노당 내 다수파인 민족 해방(NL) 계열을 '종북주의'로 규정한 뒤[4] 2008년 2월에 우선적으로 탈당했다.[5] 이어 노회찬, 심상정도 탈당해 진보신당을 창당했다.[6]

이후 19대 총선이 끝난 뒤인 2012년 5월 통합진보당 부정 경선 사건이 터졌다. 각 언론은 통진당 내의 경기동부연합 성향 인사들이 종북주의 성향이고 이들이 부정 경선과 관련이 있다고 보도했다. 이후 자유총연맹, 한국시민단체협의회 등 보수 시민단체들은 통합진보당 구당권파 의원들을 "종북 주사파 의원"으로 지칭하며 사퇴를 촉구하기도 했다.[7][8] 2012년 7월에는 국무총리실, 외교부, 국방부 등 정부 부처들이 "종북좌파 의원 때문"이라는 이유로 국회의 자료 제출 요구에 불응하는 일도 있었다. [9]

통합진보당의 이석기2012년 5월 11일 한 언론과의 TV인터뷰에서 "종북(從北) 운운하는데 종미(從美)가 훨씬 더 문제"라고 주장하기도 했다.[10]

같이 읽기[편집]

주석[편집]

  1. 이충원. ""從北세력과 黨 같이 안해"", 《연합뉴스》, 2001.12.21 작성.
  2. 이충원. ""從北세력과 黨 같이 안해"", 《연합뉴스》, 2001.12.21 작성.
  3. 사회당-민주노동당 `반조선노동당'논쟁 : 정치 : 인터넷한겨레 The Hankyoreh
  4. http://www.hani.co.kr/arti/opinion/because/261602.html
  5.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0802011823015&code=910402
  6. 관점이 있는 뉴스 - 프레시안
  7.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3&aid=0004636029
  8.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21&aid=0002114185
  9.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207242145545&code=910402
  10. 황당한 이석기 "종북보다 종미가 문제", 한국경제 허란 기자, 2012년 05월 1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