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윌크스 부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gram-Handcuffs.png
존 윌크스 부스
John Wilkes Booth
John w booth.jpg
출생 1838년 5월 10일
메릴랜드 주 벨에어
사망 1865년 4월 26일 (26세)
버지니아 주 포트로열
국적 미국 미국
종교 로마 가톨릭교회
혐의 에이브러햄 링컨 암살
범행동기 미국 남북 전쟁에 대한 불만
서명

존 윌크스 부스(John Wilkes Booth, 1838년 5월 10일 ~ 1865년 4월 26일)는 미국배우이자 범죄인이다. 1865년 4월 14일에 일어난 에이브러햄 링컨 암살 사건의 범인으로 알려져 있다.

미국 남북 전쟁에 불만을 갖고 있었던 그는 에이브러햄 링컨 대통령을 향해 총을 쏘아 죽인 뒤 그를 잡으려고 하던 헨리 래스본 시장을 칼로 찌르고 귀빈석에서 무대 위로 뛰어 내린 뒤 "폭군은 언제나 이렇게 될 것이다."라고 말한 뒤 말을 타고 10일 동안 도주하여 4월 24일에 리처드 H. 개럿(Richard H. Garrett)의 농가에서 갔지만 그의 가족에 의해 체포되어 29명의 기병대에게 포위당했다.

기병대가 투항의 여부를 물었지만 부스는 투항을 거부하였다. 데이비드 해럴드가 투항하였지만 에버턴 콩거(Everton Conger) 대령의 지시에 의해 농가의 주변에서 불을 질렀다. 그 후 화재 장소에서 기병대의 일원 보스턴 코빗(Boston Corbett) 중사가 쏜 총에 맞은 부스는 치명상을 입고 4월 26일 아침에 사망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