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중우의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중국 쪽에서 바라본 조중우의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쪽에서 바라본 조중우의교

조중우의교(朝中友誼橋, 중국어 정체: 中朝友誼橋, 간체: 中朝友谊桥, 병음: Zhōng Cháo Yǒuyíqiáo)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신의주시중화인민공화국 단둥(단동)을 연결하는 다리이다. 압록강변에 위치해 있으며 차량과 보행자도 통행할 수 있다. 대한민국에서는 구 명칭인 압록강 철교로도 불린다.

1911년 단선 철교로 개통되었고 1943년 압록강 상류 쪽에 복선 철교가 개통되었다. 재래교는 1950년 한국 전쟁 때 파괴된 상태로 보존되어 있으며 복선 철교는 1990년 중화인민공화국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양국 간의 합의로 압록강 철교에서 현재의 명칭으로 개명하였다.[1] 재래교는 압록강 단교(중국어 정체: 鴨綠江斷橋, 간체: 鸭绿江断桥, 병음: Yālù jiāng duànqiáo)로 불리며 중화인민공화국 당국은 자국에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전망할 수 있는 관광지로 개발되었다.

사진[편집]

주석[편집]

  1. 丹東 압록강철교는 북한의 생명길, 《매일경제》, 2011년 4월 25일 작성

바깥 고리[편집]

좌표: 북위 40° 6′ 54″ 동경 124° 23′ 34″ / 북위 40.11500° 동경 124.39278° / 40.11500; 124.392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