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조용순(趙容淳, 1898년 2월 19일 - 1975년 8월 27일[1], 대전)은 일제 강점기에 판사를 지낸 대한민국의 법조인이다. 제7대 법무부 장관과 제2대 대법원장을 역임하였다. 본관은 임천.

1922년 경성전수학교를 졸업하였고, 1925년에 판검사 특별 임용고시에 합격, 판사생활을 시작하였다.

2008년 민족문제연구소에서 친일인명사전에 수록하기 위해 정리한 친일인명사전 수록예정자 명단 중 사법 부문에 선정되었다.

각주[편집]

  1. “2대 大法院長 趙容淳씨 別世” (PDF). 동아일보. 1975년 8월 28일. 7면. 2008년 3월 29일에 확인함. 
전임
서상환
제7대 법무부 장관
1954년 6월 30일 ~ 1955년 9월 15일
후임
이호
전임
(초대)
초대 사정위원회 위원장
1955년 11월 2일 ~ 1958년 6월 8일
후임
정순석
(권한대행)
김두일
제2대 대한민국의 대법원장
Emblem of Korean Courts.svg
1958년 6월 20일 ~ 1960년 5월 16일
후임
조진만
전임
김용무
제2대 미군정청 대법원장
1946년 4월 4일 ~ 1946년 5월 16일
후임
김용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