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사직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사직서조선시대 종묘사직 중 사직을 관리하던 관청이다.

조선 초기 사직단을 두었다가 세종 8년(1426년)에 사직서로 개칭하고 승 1인, 녹사 2인을 두었다. 숙종 때 직장 1인과 봉사 1인이 새로 설치되고 참봉 2인을 없앴다. 1725년에 봉사를 영으로 개편했고, 1882년에 영 1인을 더 늘려서 1인은 문관, 1인은 음관으로 총 2인을 임명했다.[1] 사직서의 입직 관원은 매 5일마다 사직단과 토담을 봉심해야 하며, 매월 삭망 때는 신실을 봉심해야 하였다. 그리고 만일 개수한 곳이 있으면 예조에 보고해야 하였다.[1]

출처[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