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차 콘스탄티노폴리스 공의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교황 바실리우스가 콘스탄티노플 주교직 임명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소집했다. 여기서 이전 황제 미카엘 3세가 해임시킨 주교 이그나티우스가 복직되고 미카엘이 임명한 주교 포티우스가 해임되었다. 또 이 자리에서는 성상(聖像)에 대한 엄격한 숭배를 재확인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