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대 애버딘 백작 조지 해밀턴고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애버딘 백작

제4대 애버딘 백작 조지 해밀턴고든(George Hamilton-Gordon, 4th Earl of Aberdeen, KG, KT, FRSE, FRS, PC, FSA Scot)은 영국의 토리, 보수 그리고 필파(영어판)[1] 정치인와 외교관(외교 전문가)이다. 1852년부터 1855년까지 휘그당과 필파의 연합에서 총리를 지냈으며, 급진파와 아일랜드의 지지를 받았다. 애버딘 내각(영어판)은 파워풀하고 재능 있는 정치인으로 가득 차 있었는데 애버딘은 대부분 통제지휘를 할 수 없었다. 그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영국을 크림 전쟁으로 끌어들여 애버딘의 인기는 추락하여 정계에서 은퇴하였다.

스코틀랜드의 부유한 가정에서 태어난 조지는 열한 살이 되었을 때 양친을 잃었고, 결혼 생활도 겨우 7년 만에 첫 아내의 죽음으로 끝나게 되고 그의 딸들은 단명하였으며 그의 아들들과의 관계는 소원해졌다. 애버딘은 그리스 등 유럽을 폭넓게 여행했으며, 고전 문명과 고고학에 깊은 관심을 가지고 있었다.

각주[편집]

  1. 로버트 필 지지자
전임
조지 고든
스코틀랜드애버딘 백작
1801년 - 1860년
후임
조지 해밀턴고든
영국고든 자작
1801년 - 1860년
후임
조지 해밀턴고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