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차 적색공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1919년 11월 1일자 《뉴욕 이브닝 텔레그램》 만평

제1차 적색공포(第一次赤色恐怖, the First Red Scare)는 미국의 20세기 역사에서, 볼셰비즘아나키즘에 대한 공포가 만연했던 시기를 일컫는다. 그 절정기는 1919년 ~ 1920년이었으며, 아나키즘과 볼셰비즘이 미국 노동운동에 깊에 관여해 있을 것이란 피해망상적인 공포가 만연해 있었다.

적색공포는 제1차 세계대전 와중의 하이퍼내셔널리즘러시아 혁명에 그 뿌리를 둔다. 1차대전 말엽 10월 혁명이 일어났고, 미국 당국은 시애틀 총파업, 보스턴 경찰파업 등 노동조직화의 움직임 속에서 공산주의의 위협을 인식했다. 1919년 아나키스트들이 미국 정치경제지도자들을 겨냥한 연쇄폭탄테러를 일으키자 이러한 인식은 극에 달했다. 이 시기 법무장관 알렉산더 미첼 팔머는 과장된 수사, 불법적인 수색 및 압수, 영장 없는 체포와 구류, 수백 명의 극단분자 용의자의 국외추방으로 특징지어지는 폭압적 탄압을 행했다. 또한 남유럽 및 동유럽 출신의 이민자들에 대한 사회적 반감도 일을 키웠다.

볼셰비즘과 공산주의의 위협은 미국 내 사회질서에 대한 도전을 설명짓는 전가의 보도처럼 휘둘러졌다. 심지어는 인종간 폭력 같은 별 상관없는 사안에조차 그러했다. 극단주의에 대한 공포는 표현의 자유의 억압을 정당화했다. 제1차 적색공포는 1920년대 중반에 팔머 법무장관이 노동절날 극단주의자들의 대규모 준동이 있을 것이라고 예측했으나 아무 일이 없고 나서 점차 잦아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