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현 (살인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Arrest.svg
정성현
출생 1969년 7월 14일(1969-07-14) (49세)
대한민국 충청남도 보령군
신장 170cm
체중 68kg
혈액형 B형
종교 개신교
혐의 연쇄살인
죄값 사형 (집행되지 않음)
현황 수감중
피해자 수 3
사망자 수 3
부상자 수 0
체포일자 2008년 3월 16일
수감처 서울구치소

정성현(1969년 7월 14일 ~ )은 2004년 군포 부녀자 살인 사건과 2007년 안양 초등학생 납치 살해 사건의 살인 범죄자다.

생애[편집]

정성현은 유년기 시절에 아버지로부터 잦은 폭력과 학대에 시달렸고 초등학교중학교 재학 당시에는 친구들로부터 잦은 따돌림괴롭힘에 시달려 고등학교 생활에도 적응하지 못하였다고 한다. 청년기에 접어들면서 사귀었던 여성들에게 모두 일방적으로 실연을 당하면서 여성에 대한 배신감과 적개심, 혐오증을 갖게 되었고 이로 인해 범행을 계획하게 되었다고 자술했다.

학력[편집]

군포 부녀자 살인 사건[편집]

정성현은 2004년 7월 경기도 군포시에서 노래방 도우미였던 정덕순(당시 44세·여)을 때려 숨지게 한 뒤 시신을 버렸다.

안양 초등학생 살인 사건[편집]

정성현은 안양시의 한 자취방에서 은둔하며 지내다가 교회 오빠인 점을 이용하고 2007년 12월 25일 교회에서 성탄예배를 마치고 놀이터에서 놀던 이혜진(당시 10세), 우예슬(당시 8세) 양을 유괴하여 성폭행 후 토막 살해하고, 수원시 권선구 호매실동 과천-봉담간 고속화도로 호매실 나들목 인근 야산에 암매장하였다.[1]

정성현이 렌터카 회사에서 빌린 차량에서 이혜진, 우예슬 양의 혈흔이 나왔고, 2008년 3월 16일 오후 충청남도 보령시 어머니 집에서 검거됐다.

검거 초기에 사건 연루사실을 거듭 부인하던 정성현은 결국 범행 일체를 자백했다.

판결[편집]

2008년 6월 18일 수원지방법원은 안양 초등생과 군포 부녀자 정덕순(44세) 등 총 3명을 토막 살해한 범인 정성현에게 사형을 선고하였다. 정성현은 이 날 판결에 불복해 고등법원에 항소하였으나, 2008년 10월 17일 서울고등법원도 정성현에게 사형을 선고하였다. 정성현은 역시 이 날 판결에 불복해 대법원에 상고하였으나, 이듬해 2009년 2월 26일 대법원이 상고를 기각하고 사형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하여 수감 중이다.

각주[편집]

  1. “다시 기억되는 안양 초등생 유괴·살해사건”. 《연합뉴스》. 2014년 3월 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