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수준이 낮은 유권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정보 수준이 낮은 유권자(LIV: Low information voter)는 관찰하거나 측정하여 수집한 자료를 실제 문제에 유익하게끔 정리한 지식의 수준이 상식 이하로 낮은, 선거에 참가하여 투표할 수 있는 권리가 있는 사람을 통칭하는, 정치에 관계된 용어이다. LIV정당정치인을 대상으로 한 실제이고 세부까지 포함한 정보가 턱없이 부족하면서도 정치를 강하게 혐오하는 증상이 있는데 투표소에는 꼬박꼬박 나타나 자신의 계급[1]을 배반하는 투표를 하는 특징이 있다. 주로 교육 수준이 낮은 저소득층이 LIV로 분류된다. 2009년에 대한민국 여론조사업계에서 조사한 결과를 보면, 대한민국 전체 유권자 중에 근 60%가 LIV로 나타났다.

LIV의 특징을 나타내는 실제 사례[편집]

  • 2009년 4월 제18 대 국회의원 총선거 당시 서울특별시 노원병에서 총선거 직전인 3월 24일 한국방송공사에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당시 진보신당 국회의원 후보 노회찬의 지지율은 32.6%로서 한나라당 국회의원 후보 홍정욱의 지지율 25.6%를 압도했지만, 월 소득 1,000,000원 이하 저소득층에서는 한나라당 국회의원 후보 홍 모의 지지율이 34.7%로서 진보신당 국회의원 후보 노회찬의 지지율 13.3%보다 높았다.

기원[편집]

아메리카합중국에서 주로 사용되는 용어로서 1990년대 중반 이후 대중에게 알려졌다.

영향[편집]

대중문화[편집]

각주[편집]

  1. 일정한 사회에서 재산이나 직업이나 신분이 비슷한 사람들로 형성되는 집단이나 그렇게 나뉜 사회에 관계된 지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