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남규 (살인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정남규 (1969년)에서 넘어옴)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gram-Handcuffs.png
정남규
출생 1969년 3월 1일(1969-03-01)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전라북도 장수군
사망 2009년 11월 22일 (40세)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경기도 의왕시 포일동
국적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신장 168cm
체중 64kg
혐의 연쇄살인, 강간, 방화
죄값 사형(집행되지 않음)
유죄선고 2007년 4월 12일
범행동기 쾌락살인
현황 사망(자살)
피해자 수 34
사망자 수 14
부상자 수 20
범행기간 2004년 1월 14일
~ 2006년 4월 22일
체포일자 2006년 4월 22일
수감처 서울구치소

정남규(1969년 3월 1일 ~ 2009년 11월 22일)는 2004년 1월부터 2006년 4월까지 14명을 살해한 연쇄살인자다.

생애[편집]

2004년 1월 14일에 그는 경기도 부천시에서 초등학생 2명을 납치성폭행 한 뒤 살해한 것을 비롯하여, 경기도와 서울특별시 일대를 돌아다니며 심야에 귀가하는 여성들을 무차별적으로 살해하거나 거주지에 침입하여 살인과 방화를 함께 저지르는 등 연쇄살인 행각을 벌였다.[1] 그가 주로 신길, 구로, 관악 등 서울 서남부 일대에서 살인을 벌여 이 연쇄살인은 서울 서남부 연쇄살인 사건이라고 불린다. 남자 초등학생을 성폭력 후 살해하였던 것은 정남규도 어렸을 때 성인 남성에게 성폭력을 당했던 일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한다.[2]

2006년 4월 22일에 신길동에서 살해하려던 남성 및 남성의 아버지와의 격투 끝에 경찰에 의해 체포되었다. 조사결과 그는 이문동 살인사건의 진범으로 밝혀졌다. 2006년 6월 7일에 구속 기소되었다. 9월 21일에는 살인 등의 혐의로 사형을 선고받았다. 2007년 4월 12일 대법원에서 사형이 확정되어 서울구치소에 수감되었다.

2009년 11월 21일 오전, 정남규가 구치소 독방에서 목을 매 자살을 기도한 것을 교도소 근무자가 발견하여 병원으로 옮겼으나, 다음날 새벽에 사망했다.[3]

각주[편집]

  1. 스포츠서울: 김광일의 재미있는 역학 상식 성명실증편
  2. 남성엔 강간 일어나지 말란 법 있다 (주간경향)
  3. 연쇄살인범 정남규 서울구치소서 자살(2보), 연합뉴스, 2009년 11월 22일.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