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우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이메일 클라이언트의 받은 편지함 스크린샷

전자우편(電子郵便) 또는 이메일(e-mail)은 컴퓨터통신망(주로 인터넷)을 통해 편지를 주고받을수 있는 시스템과 해당편지를 일컫는다. 마이크로소프트에서는 전자메일(electronic mail)이라는 용어를 사용한다.

대한민국최초의 무료전자우편인 한메일이나 구글의 지(G)메일처럼 해당편의에 가입함으로써 인터넷이 연결되면 어디서나 쓸수 있는 망우편, 자신의 컴퓨터에 선택적으로 내려받을수 있는 POP3, 간단하게 우편을 보내는 SMTP방식 등이 주로 쓰인다. 개인콤퓨터통신시절에는 유료로 아이디를 만들어서 전자우편을 쓰곤했다.

기원[편집]

전자우편은 인터넷의 발단으로 거슬러올라가며, 사실, 인터넷이 만들어지는데에 없어서는 안되는 도구였다. 여러명이 원격전화접속터미널에서 IBM7094에 기록할수 있게하였고, 디스크에서 온라인으로 파일을 저장할수 있었다. 이러한 새로운 기능은 사용자들에게 새로운 방법으로 정보를 주고받는데 힘을 북돋어주었다. 전자우편은 1965년시분할 본체컴퓨터의 여러명의 사용자들을 위한 방법으로 시작했다. 이렇다할만한 역사를 갖춘것은 아니지만, 그러한 시설을 갖춘 첫 시스템들 사이에 SDCQ32와 MIT의 CTSS가 있었던 것은 사실이다.

전자 우편은 빠르게 퍼져나가 네트워크 전자 우편이 되었으며, 사용자들이 적어도 1966년까지 다른 컴퓨터들 사이에 메시지를 보내는 것을 허용하였다. (SAGE 시스템이 이전에 이와 비슷한 것을 가졌을 가능성이 있다.)

아파넷(ARPANET) 컴퓨터 네트워크는 전자 우편의 개발에 큰 공헌을 했다. 1969년에 실험적인 교환 시스템 전자 우편은 만들어지자마자 바로 전송된다는 보고가 있다. 1971년레이 톰린슨(Ray Tomlinson)은 컴퓨터와 사용자의 이름을 구분하기 위해 @ 사인을 사용하기 시작했다. 아파넷은 전자 우편의 대중성을 점진적으로 늘려 나갔으며 아파넷의 킬러 애플리케이션이 되었다.

현대적형태의 전자우편은 1979년, 당시 14살의 인도계미국인시바 아야두라이(V.A. Shiva Ayyadurai)에 의해 구상되었다고 알려져있는 경우가 있으나, 전자우편은 이미 1970년대중반에 활발히 사용되고있었으며, 아파넷의 개발에 참여했던 과학자들은 이러한 주장을 지속적으로 부정하고 있다.[1]


전자우편주소구성[편집]

전자우편주소는 '아이디@메일서버이름'의 꼴이다. 전자우편주소의 아이디로 한글따위의 라틴자밖의 문자를 지원하는 경우도 있으나, 대부분의 서비스들은 로마자, 숫자, 일부기호만을 사용할수 있게 하고 있다. 우편서버이름(domain)은 대소문자를 구분하지않고 아이디(local-part)는 대소문자를 구분한다. 하지만 대부분의 우편운용부들은 아이디도 대소문자를 구분하지 않는다.

무료전자우편운용[편집]

무료전자우편운용으로는 전세계적으로 야후! 메일, MSN 핫메일, 구글 G메일 등이 많이 쓰이고있고, 대한민국에서는 네이버, 다음, 네이트 등에서 무료전자우편을 운영한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