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한자교육추진총연합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전국한자교육추진총연합회(全國漢字敎育推進總連合會)는 1998년 설립된[1] 대한민국한자 부활 운동 단체이다. 본부 소재지는 서울특별시 종로구 관훈동 147번지 통문관 3층이다. 기관지는 《월간 "한글+漢字 文化"》이다.[2]

한자 교육 진흥회에서 발전해 대한민국 정부에 한자 부활 정책을 요구하는 압력 단체로 시작했다. 정부에 한자 폐지 정책을 요구하는 한글 학회와 대립하고 있다.

한자의 기원에 관한 관점[편집]

이 단체는 한자를 한민족의 조상이 만들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2) 漢字도 이른 시대에 東夷族 곧 우리의 祖上이 만들었다는 사실을 새로이 밝히어, 韓民族은 世界第一의 文字 창제국으로서 偉大한 文化民族임을 선양하고, 앞으로 韓民族의 文化를 적극 復興시키기 위해서도 漢字를 연구하고 교육해야 한다.

— 〈한자교육의 필요성〉[1], 전국漢字敎育推進連合會

관련 인물[편집]

중심 인물은 전 육군 제6군단장 이재전, 서울대학교 교수 정병학, 김지하(시인), 공노명(전 주일대사), 고건(전 서울 시장) 등이 있다. 전한준 등 한글 전용론에서 방향을 바꾼 사람들도 있다.[출처 필요]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안보길 (2011년 7월 16일). “中학계 "한자는 동이족 문자...한국만 몰라". 뉴데일리. 2018년 12월 2일에 확인함. 
  2. 박용규 (2017년 1월 7일). “초등교과서 한자 표기 세력을 비판한다!”. 브레이크뉴스. 2018년 12월 2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