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전경배(Danny K. Chun, 대니 전)은 한국계 미국인 판사로 뉴욕 시 최초의 한인 뉴욕 주 브루클린형사법원 판사이다.[1] 대니 전은 대한민국에서 태어나 존스홉킨스 대학교를 졸업하고 포덤 대학교 법학대학원에서 법무박사(JD) 과정을 마치고, 1987년부터 13년 동안 맨해튼 지방검찰청 검사, 1999년부터 브루클린 킹스 카운티 형사법원 판사를 역임하였으며, 2003년 뉴욕 주 중죄법원 판사로 임명되어 현재 킹스 카운티의 다양한 중죄사건을 담당하고 있다. [2]뉴욕 주 판사는 선출직이지만 인원이 적고 업무량이 많기 때문에 뉴욕 시 판사 가운데 일부가 극히 이례적으로 승진, 임용되는 경우가 있는데 대니 전은 경력 5년이 채 안되지만 능력을 인정받아 이번에 뉴욕 주 판사로 임용된 것이다.[3] 대한민국에 방문하여 대한민국의 법조인과 활발한 교류를 하고 있다.“배심제엔 유죄협상제 필요해”한국인 최초 뉴욕시 판사 대니 전 강연2008, 2009년 연세대학교에서 여름계절학기에 미국법개론을 강의한 바 있다.

참고문헌[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