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수말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reptile.png
생물 분류 읽는 법장수말벌
Vespa mandarinia japonica.JPG
장수말벌
보전 상태
Ko-Status iucn3.1 LC.png
관심필요(LC: least concern)
생물 분류
계: 동물
문: 절지동물문
강: 곤충강
아강: 유시아강
목: 벌목
과: 말벌과
아과: 말벌아과
속: 말벌속(Vespa)
종: 장수말벌(Vespa mandarinia)
학명
Vespa mandarinia
Smith, 1852

장수말벌(將帥 ── , Asian giant hornet, Vespa mandarinia)은 말벌과에 속한 곤충으로 세계에서 가장 큰 말벌이다. 동아시아남아시아의 온대 및 열대 지역이 원산이다. 나지막한 산이나 숲에 사는 것을 선호하며, 탁 트인 들판이나 고지대에는 거의 살지 않는다. 한국, 중국일본에 가장 흔하지만 중앙 유럽과 미국 동서 해안에도 침입하여 서식하고 있다. 장수말벌은 굴을 파거나 설치류가 이전에 파 놓은 굴을 재활용하거나, 또는 썩은 소나무 뿌리 근처 같은 곳에 둥지를 튼다. [1][2] [3][4]

생김새[편집]

장수말벌은 평균 크기가 아종에 따라 30~45mm, 날개 편 길이는 대략 60~76mm이다. 머리는 밝은 주황색이고 더듬이는 주황색을 바탕으로 한 갈색이다. 겹눈홑눈은 검다. 장수말벌은 두드러진 두순과 큰 뺨, 몸길이로 다른 말벌류와 구분된다. 주황색 아랫턱의 안쪽에는 검은색 이빨이 돋아 있고 이는 먹이를 다듬거나, 나무의 섬유질을 갉거나, 땅을 팔 때 쓰인다.[5]

흉부는 어두운 갈색이고, 갈색빛의 날개 2쌍이 붙어 있다. 앞날개와 뒷날개는 미세한 갈고리구조로 연결되어 있다. 가운뎃다리와 뒷다리보다 앞다리 색깔이 더 밝다. 다리의 시작점은 다리의 나머지 부분보다 어둡다.

복부는 검은색 마디와 머리 색깔과 같은 주황색 마디가 번갈아 나타나는데, 여섯번째 마디는 샛노랗다. 독침은 사람과 같은 대형 포유류에게도 치명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양의 독액을 가지고 있다.[5] 여왕벌과 일벌을 구분할 수 있는 차이점은 여왕벌이 덩치가 더 크다는 것인데, 여왕벌의 크기는 4cm가 넘는다. 여왕벌과 일벌의 생식기관은 해부학적으로 동일하나 여왕이 분비하는 생식 억제 페로몬으로 인해 일벌은 생식하지 않는다.[5] 수벌은 암벌들과 똑같이 생겼지만 독침이 없다. 이것은 벌목 곤충들에게서 나타나는 동일한 특징이다.[5]

분포[편집]

일본에서 촬영된 장수말벌

장수말벌은 러시아연해주, 한반도, 중국, 타이완, 인도차이나, 태국, 네팔, 인도, 베트남, 스리랑카 등지에 서식한다.

둥지[편집]

장수말벌은 야트막한 산림에 산다. 말벌속의 다른 종들과 달리 장수말벌은 대부분 지하에 둥지를 크는데, 31개 둥지에 대한 연구 결과 25개가 썩은 소나무 뿌리 근처에서 발견되었다. 또 설치류나 뱀을 비롯한 동물들이 예전에 쓰다 버린 굴을 그대로 쓰기도 한다. 장수말벌 집의 깊이는 얕으면 6센티미터에서 깊으면 60센티미터에 달한다. 둥지를 튼 여왕벌은 좁은 공간을 선호한다.[6]

생활사[편집]

독침[편집]

장수말벌의 독침은 6mm나 되어서 대량의 독액을 주입할 수 있다. 독성이 센 편은 아니지만 워낙 주입량이 많아서 장수말벌은 나 조류를 비롯, 일부 야생동물에게는 경계 대상이 되는 기피 곤충종 중의 하나이다. 사람도 장수말벌에게 쏘이면 크게 다치거나 사망할 수도 있다.

인간과의 관계[편집]

장수말벌의 집은 노봉방이라는 한약재로 사용한다. 성충은 술을 담가 먹고 유충은 식용이 가능하다.[7]

천적[편집]

개미핥기, 오소리, , 때까치, 직박구리 등이 장수말벌의 천적으로 알려져 왔다. 또한, 천적 대상인 거미의 경우 장수말벌에 대응하는 방법은, 거미가 장수말벌을 애워싸서 거미줄에 걸린 장수말벌을 꼼짝 못하게 줄을 많이 감싸서 잡아먹는 유일한 방법이기도 하다.

의사소통과 지각능력[편집]

사냥과 먹이 섭취[편집]

사마귀를 사냥하는 장수말벌.

장수말벌은 적극적인 사냥 곤충이다. 장수말벌은 꿀벌, 다른 말벌, 애벌레, 사마귀 등 여러 곤충을 사냥한다. 장수말벌은 꿀벌의 벌집을 공격해 꿀을 약탈하고 애벌레들을 자기 애벌레들의 먹이로 준다. 때로는 장수말벌끼리 공격하기도 한다. 다른 벌을 공격할 때, 두세 마리의 정찰벌들이 먼저 벌집에 접근하고 페로몬을 표시하여 다른 장수말벌들이 그 벌집까지 몰려오게 만든다. 장수말벌 몇 마리만 있으면 꿀벌 둥지 하나를 통째로 초토화시킬 수 있다. 장수말벌 한 마리가 1분 동안 죽일 수 있는 꿀벌 수는 40여 마리에 달한다. 50마리 이하의 장수말벌은 몇 시간 안에 수만 마리의 꿀벌로 이루어진 꿀벌 군집을 몰살시킬 수 있다. 장수말벌의 하루 항속거리는 100 킬로미터 이상이고, 비행 속도는 시속 40 킬로미터 이상이다.[8]

장수말벌의 성충액체 먹이만을 섭취하지만, 애벌레는 단백질성 음식을 먹는다. 어른벌레들은 먹이를 씹어 떡처럼 만들어 애벌레에게 먹인다. 사회생활을 하는 포식성 말벌류(장수말벌이 속한 말벌속 뿐 아니라)는 "말벌아미노산혼합물(vespa amino acid mixture)"이라는 투명한 액체를 분비한다. 아미노산 조성은 종마다 조금씩 다르다. 필요하면 이 액체를 어른벌레끼리 서로 먹이고 먹여줄 수 있다.[9] 유충 역시 아미노산 혼합물을 내보내 성충에게 먹여주는데, 만약 먹이가 부족하여 유충의 아미노산 혼합물이 필요해지면, 성충은 유충의 목을 깨물어 억지로 토하게 한 뒤 섭취한다.

꿀벌과의 전쟁[편집]

재래꿀벌들이 황말벌 두 마리에게 들러붙어 체온으로 쪄죽이고 있다. 이 방어책은 장수말벌에게도 유효하다.

대부분의 양봉업자들은 꿀 생산량이 더 많은 양봉꿀벌(Apis mellifera)을 도입해서 사육한다. 양봉꿀벌은 원산지가 유럽인 만큼 장수말벌에 대한 방어능력이 전무하고, 장수말벌의 습격을 받으면 삽시간에 파괴된다.[10] 꿀벌의 집을 자주 습격하는 장수말벌은 양봉 농가에서는 매우 큰 골칫거리이다.

몇 마리 안 되는 장수말벌이 꿀벌 군집 전체를 몰살시키는 것이 다반사이지만, 아시아 원산종인 재래꿀벌(Apis cerana)은 약간 이야기가 다르다. 장수말벌 정찰벌들이 재래꿀벌의 집을 발견하고 접근하면 표적을 발견했다는 페로몬 신호를 남긴다. 꿀벌들이 이 페로몬을 먼저 찾아내면, 벌집 입구를 터놓되 바로 뒤에 수백 마리가 떼로 모여 덫을 놓는다. 장수말벌이 꿀벌집에 들어가는 순간 수백 마리의 재래꿀벌이 장수말벌에게 들러붙고, 마침내 공처럼 둥글게 완전히 장수말벌의 몸을 뒤덮는다. 그리고 장수말벌에게 들러붙은 꿀벌들은 날개 근육을 세차게 진동시켜 열을 발생시킨다. 그리하여 그 속은 온도가 치솟고 산소 소비량이 많아져 이산화탄소가 쌓인다. 적외선 카메라로 보면 그 봉구열의 온도가 46도까지 올라가는데, 꿀벌은 섭씨 48도까지 참아낼 수 있지만 말벌류는 섭씨 46도 이상을 견디지 못하기에 꿀벌들보다 말벌이 먼저 죽게 된다.[11][12] 이 과정에서 꿀벌들은 장수말벌 이외의 적에게 공격을 받아 독침으로 공격할 때만큼 죽어나간다. 그러나 정찰벌을 죽임으로써 장수말벌 떼가 몰려와 벌집 전체가 공격당하는 것은 막을 수 있다.[13] 이러한 재래꿀벌과 말벌류의 전쟁 양상을 보다 자세히 연구한 결과는 양측의 싸움은 한쪽이 다른 한쪽을 압도하지 못하고 상호간의 무익한 충돌을 피하는 방향으로 공진화했음을 시사한다. 말벌류의 정찰벌을 꿀벌들이 발견하면, 꿀벌들은 신호를 보내서 포식자에게 접근하지 말라고 경고한다.[14]

각주[편집]

  1. Yamane, Seiki (1976). “Morphological and Taxonomic Studies on Vespine Larvae, with Reference to the Phylogeny of the Subfamily Vespinae (Hymenoptera : Vespidae)”. 《New series》 8: 1–45. 
  2. Campbell, Dana (11 November 2014). Vespa Mandarinia. 《Encyclopedia of Life》. 16 September 2014에 확인함. 
  3. Handwerk, Brian (October 25, 2002). "Hornets From Hell" Offer Real-Life Fright”. National Geographic News. 25 January 2010에 보존된 문서. January 2010에 확인함. 
  4. Schueller, Teresa; Nordheim, Erik (10 June 2010). “The cues have it; nest-based, cue-mediated recruitment to carbohydrate resources in a swarm-founding social wasp”. 《Naturwissenschaften》 (Springer-Verlag) 97: 1017–1022. doi:10.1007/s00114-010-0712-9. 24 September 2014에 확인함. 
  5. Barth, Zach. “Vespa mandarinia”. 《Animal Diversity》. 25 September 2014에 확인함.  인용 오류: 잘못된 <ref> 태그; "Barth"이 다른 콘텐츠로 여러 번 정의되었습니다
  6. Matsuura, Makoto (October 1973). “A Bionomic Sketch of the Giant Hornet, Vespa mandarinia, a Serious Pest for Japanese Apiculture” (PDF). 《JOURNAL OF THE FACULTY OF SCIENCE HOKKAIDO UNIVERSITY》. 25 September 2014에 확인함. 
  7.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2398843&cid=55567&categoryId=55569 한약재감별도감 - 외부형태 : 2015, 외부형태, 2014. 2. 28.]
  8. Dieter Kosmeier (2013년 1월 27일). ''Vespa mandarinia'' (Asian Giant Hornet) page”. Vespa-crabro.de. 2013년 3월 18일에 확인함. 
  9. Hunt, J. H.; Baker, I.; Baker, H. G. (1982). “Similarity of amino acids in nectar and larval saliva: the nutritional basis for trophallaxis in social wasps”. 《Evolution36 (6): 1318–1322. doi:10.2307/2408164. JSTOR 2408164. 
  10. 인용 오류: <ref> 태그가 잘못되었습니다; Ross-9라는 이름을 가진 주석에 제공한 텍스트가 없습니다
  11. Sugahara, Michio; Sakamoto, Fumio (September 2009). “Heat and carbon dioxide generated by honeybees jointly act to kill hornets”. 《Naturwissenschaften》 96 (9): 1133–1136. Bibcode:2009NW.....96.1133S. doi:10.1007/s00114-009-0575-0. PMID 19551367. 
  12. “Honeybee mobs overpower hornets”. 《BBC News》. July 3, 2009. April 25, 2010에 확인함. 
  13. “Defensive Adaptations: Heat Tolerance As A Weapon”. Bio.davidson.edu. 2013년 3월 18일에 확인함. 
  14. Tan Ken, et al (2011), An ‘I see you’ prey–predator signal between the Asian honeybee, Apis cerana, and the hornet, Vespa velutina , Animal Behavior.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