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남원성 전투 당시 일본군의 공략도
남원성 내부 간략도

임현(任鉉, 1547년 ~ 1597년 8월 16일[1])은 조선 중기의 문신으로 본관풍천(豊川), 자는 사중(士重)[1], 호는 애탄(愛灘)[1]이다. 임몽신(任夢臣)의 차남이다.

생애[편집]

1583년에 정시문과에 급제하여 승문원정자가 되었으나 1591년 서인 정철의 일당이라 하여 파직당했다.

1592년(선조 25) 임진왜란이 발발하자 강원도도사(江原道都事)로서 춘천(春川)의 왜군 400여 명을 잡아 죽였으며[1], 같은 해 회양부사(淮陽府使), 1594년(선조 27) 길주목사(吉州牧使)를 거쳐 1597년 4월 남원부사(南原府使)로 나갔다.[2][3]

1597년(선조 30) 8월 남원성이 수만의 왜군에게 포위되고 명나라 장수 양원(楊元)이 도망간 상황에서도 분전했으나, 결국 전사했다.

사후 좌찬성(左贊成)으로 추증되었으며, 1706년(숙종 32) 충간(忠簡)이라는 시호를 받았다.[1]

가족 관계[편집]

※『임현 신도비명』을 참고했다.

  • 증조 - 임유손(任由遜) : 감찰(監察), 증(贈) 좌승지(左承旨)
    • 조부 - 임정(任楨) : 내섬시정(內贍寺正), 증 예조참판(禮曹參判)
      • 아버지 - 임몽신(任夢臣, 1519년 ~ ?) : 원주목사(原州牧使), 증 좌찬성(左贊成)
      • 어머니 - 야로(冶爐) 송씨(宋氏)
        • 형 - 임탁(任鐸, 1544년 ~ 1594년) : 상서원직장(尙瑞院直長), 증 좌승지
        • 부인 - 군수(郡守) 이원(李遠)의 딸
        • 아들 - 임익지(任翼之)
        • 첫째 사위 - 신계봉(辛繼奉)
        • 둘째 사위 - 최광철(崔光澈) : 현감(縣監)
        • 셋째 사위 - 한여제(韓汝濟)
        • 넷째 사위 - 이정(李綎) : 진사(進士)

각주[편집]

  1. 『임현 신도비명』
  2. 『선조실록』
  3. 『선조수정실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