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춘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임춘추(林春秋, 문화어: 림춘추, 1912년 3월 8일 ~ 1988년 4월 27일)는 일제 강점기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문인, 작가이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정치인이다.

1983년 1월 7일 북조선의 부주석으로 선출되었다.

생애[편집]

만주 지린성에서 출생하여 독학으로 의술을 익힌 뒤 약방을 열었다. 1930년 초반부터 유격대의 군의관으로서 김일성과 함께 활동하였으며, 동북항일연군소비에트연방 극동군 제88국제여단을 거친 "혁명 1세대"이다.

광복후 연변에서 연변대학을 세우는 등 자치주 설립을 위한 활동을 했고, 이후 조선로동당 평안도당 제2비서, 강원도당 위원장을 거쳐서 불가리아 대사 등 외교관으로 일했다. 중앙인민위원회 서기장을 거쳐 1983년에 국가 부주석에 임명되었다.

1970년대 초반 김정일의 후계 구도가 확립될 때 혁명 1세대 중 김일, 오진우 등과 더불어 김정일을 지지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1][2].

1983년 1월 7일 최고인민회의에서 국가 부주석으로 선출되었다. 1986년 부주석에 재선되었고,

저서로 회고록 《항일 무장투쟁 시기를 회상하며》(1959), 장편 소설 《청년전위》가 있다. 임춘추의 회고록에는 남호두회의(1936) 등 북조선에서 높게 평가하는 김일성의 항일 활동에 대한 내용이 대거 나온다. 김일성과 같은 나이로서 줄곧 함께 활동한데다 김정숙과는 일찍부터 같은 지역에서 잘 알고 지냈기 때문에, 북조선에서 김일성과 김정숙 부부의 항일 투쟁 경력을 증언해줄 증언자로서의 역할을 했다.

참고자료[편집]

  • 김일성 (1992). 〈제1부 항일혁명편〉. 《세기와 더불어》. 평양: 조선로동당출판사. 

각주[편집]

  1. 《데일리NK》 (2005.12.13) 김정일 후계자거론 금지 배경 - 장군님의 후처자식
  2. 김일성도 회고록에서 "임춘추는 나에게 헌신적이었던것처럼 김정일동무의 영도에도 충실하였습니다."라고 표현했다. (김일성, 《세기와 더불어》제1부 항일혁명편, 23장 국제반제연량과 연합하여 - 9. 혁명의 뿌리를 가꾸며)
전임
박성철, 강량욱, 김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국가부주석
(박성철, 리종옥, 김일과 공동)
1983년 1월 7일 - 1986년
후임
박성철, 리종옥, 임춘추
전임
박성철, 김일, 임춘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국가부주석
(박성철과 공동)
1986년 - 1988년 4월 27일
후임
박성철, 리종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