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승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Dharma Wheel.svg

불교

교의 · 용어
사성제 팔정도 깨달음
삼법인 사법인
오온 윤회 열반 수행
연기 중도 선정 반야
마음 마음작용 진여 법성
유식 여래장
인물
석가 십대제자 용수
역사 · 종파
원시 부파 상좌부 대승
경전
경장 율장 논장
팔리어 한역 티베트
성지
팔대성지
지역별 불교
몽골 미얀마 스리랑카
인도 일본 중국
타이 티베트 한국
v  d  e  h

1승(一乘, 산스크리트어: Ekayāna) 또는 1불승(一佛乘)은 소승(小乘) 즉 성문승(聲聞乘) · 연각승(緣覺乘)의 2승(二乘)에 대해서 대승 불교가 스스로의 입장을 나타낸 것이다.[1][2]

1승의 교의에서는 불교의 진실한 가르침은 오직 한 가지이며, 그 가르침에 의해서 어떤 사람도 성불(成佛)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1승의 교의에 따르면, 대승의 길을 가는 수행자는 고타마 붓다가 전생에 보살이라고 불린 것과 마찬가지로 모두 보살이라고 불린다. 또한 고타마 붓다가 전생에 중생제도를 위해 자신의 깨달음을 뒤로 돌리고 무량(無量)의 선근공덕(善根功德)을 쌓은 것처럼 대승보살들도 중생제도를 위하여 자신의 깨달음을 뒤로 돌리고 우선 다른 사람들을 구한다[自未得度先度他]고 하는 이타행(利他行)을 행할 임무를 가진다고 주장한다. 그리하여 모든 사람들이 구제받지 못하는 한 스스로 이상의 세계로 들어가지 아니하고("무주처열반 · 無住處涅槃: 열반에 주처하지 않는다") 항시 현실세계에 있으면서 세상을 위해 봉사한다는 입장이 주장되었다.[1]

이후 《법화경》 등에 의해서, 성문 · 연각2승도 역시 최종적으로는 부처가 되어야 할 것이며, 3승의 길을 구별하는 것은 사람의 자질이나 능력에 따라 가르치는 방편설(方便說)에 불과하며 진실로는 오직 하나의 불승(佛乘) 즉 하나의 깨달음의 길만이 있을 수 있다는 견해가 강조되었다. 그리고 이러한 견해가 1승의 참된 뜻인 것으로 널리 받아들여졌다.[1]

참고 문헌[편집]

주석[편집]

  1. 종교·철학 > 세계의 종교 > 불 교 > 불교의 사상 > 초기 대승불교의 사상 > 일불승,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2. 운허, "小乘(소승)". 2013년 4월 9일에 확인. 
    "小乘(소승): ↔대승. 승(乘)은 싣고 운반하는 뜻. 사람을 태워 이상경(理想境)에 이르게 하는 교법. 이 교법 중에서 교(敎)ㆍ리(理)ㆍ행(行)ㆍ과(果)가 모두 심원(深遠) 광대하고, 따라서 수행하는 이도 대기이근(大器利根)인 기류(機類)를 요하는 것을 대승이라 하고, 이에 반대되는 것을 소승이라 함. 소승에는 성문승ㆍ연각승 둘이 있다. (1) 성문승. 4제(諦)의 이치를 관하여 성문의 4과(果)를 증득하여 열반에 이르는 것을 교리로 함. (2) 연각승. 12인연을 관하여 벽지불과(辟支佛果)에 이르는 것을 교체(敎體)로 함. 이것은 모두 회신멸지(灰身滅智)의 공적한 열반에 이르는 것을 최후 목적으로 여김. 인도의 상좌부ㆍ대중부 등의 20분파와 동토의 구사종ㆍ성실종ㆍ율종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