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항공 472편 납치 사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일본항공 472편 납치사건(Japan Airlines Flight 472)은 일본적군이 일으킨 항공기 납치 사건이다.

사건 개요[편집]

1977년 9월 28일, 파리를 출발하여 하네다 공항으로 향하던 일본항공 소속 472편(JA8033, 더글러스 DC-8, 승무원 14명, 승객 137명, 범인 그룹 5명 탑승)은 도중 기착지인 뭄바이 공항을 이륙한 직후, 권총과 수류탄 등으로 무장한 일본적군 소속의 5명에 의해 납치당했다. 범인들은 472편을 방글라데시다카 국제공항에 착륙시키고 600만 달러의 돈과 수감 중인 적군 멤버 등 9명의 석방을 일본 정부에 요구했다.

대응과 종결[편집]

10월 1일, 당시 일본 총리대신이었던 후쿠다 다케오는 "인명은 지구보다 무겁다."라는 말을 남기고 범인들의 요구 조건을 모두 수락하기에 이르렀다. 다음 날인 2일에 납치범 일당이 요구한 돈과 석방된 6명(3명은 석방되기를 거부)이 다카에 도착, 인질로 잡혀 있던 151명 중 118명이 이와 교환되는 형태로 풀려났다. 3일 472편의 항공기는 이륙하여 쿠웨이트다마스커스를 거치며 17명을 풀어주었고, 최종적으로 하이재킹방지조약에 가입해 있지 않았던 알제리의 달 엘 페이더 공항에 착륙하여 알제리 당국의 관리하에 놓이게 되었다. 이 시점에서 나머지 탑승자들이 해방되어 사건은 일단 종결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