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아바 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이투아바 섬

이투아바 섬(영어: Itu Aba Island)은 남중국해에 위치한 스프래틀리 군도에서 자연적으로 육지에 노출된 부분이 가장 큰 섬이다.[1] 중국어권에서는 타이핑 섬(중국어 정체: 太平島, 간체: 太平岛, 병음: Tàipíng Dǎo →섬 점령 당시의 군함인 태평호에서 따온 이름)으로, 베트남어권에서는 바빈 섬(베트남어: Đảo Ba Bình →잠잠한 파도의 섬), 필리핀어권에서는 리가오 섬(타갈로그어: Ligao →야생의 섬)라고 불리며 한때는 황산마 암초(중국어: 黃山馬礁, 병음: Huángshānmǎ Jiāo)라고도 불리었다.

현재는 중화민국의 실효적 지배 상태에 있으며 행정 구역 상으로는 가오슝 시 치진 구에 속한다. 중화인민공화국베트남, 필리핀이 영유권을 주장한다.

2016년 7월 12일 상설중재재판소중화민국(타이완)이 지배중인 이 섬마처 암초라서 영해의 기준이 못된다고 규정했다.[2]

관련 항목[편집]

각주[편집]

  1. 2010년대에 중화인민공화국이 암초 주변을 매립해 인공섬화하는 활동을 벌이면서 이를 포함할 경우 파이어리 크로스 암초(융슈 섬)이 제일 크다.
  2. 판결내용은 中완패…"남중국해에 '섬' 없다·영유권·EEZ 불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