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찬 (신라 관직)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이찬(伊湌)은 법흥왕 7년(520년) 에 시행한 신라 17관등(官等)의 제2등으로 잡찬의 위이다. 이척찬(伊尺湌), 일척간(一尺干), 이간(伊干)이라고도 한다.

개요[편집]

  • 진골(眞骨)만이 될 수 있는 관등으로, 특히 이찬(伊湌)은 상대등이나 집사부(執事部)의 중시(中侍 : 뒤의 侍中), 그 밖에 병부(兵部)를 비롯한 중앙의 제1급 관청의 장관직인 영(令)에 주로 보임된다.
  • 삼국사기》에는 유리 이사금 9년(32년) 노례왕 때에 17관등의 제정과 함께 처음으로 설치되었다고 하며 사료에 처음으로 등장하는 것은 파사 이사금 5년(84년) 2월 명선(明宣)을 이찬(伊湌)에 임명한 기록이다. 파사 이사금 23년(102년)에 금관가야수로왕에게 잔치를 베풀 때 한기부를 제외한 5부에서 모두 이척찬(伊尺湌)으로 잔치를 주관하게 했다는 기록이 있어 이찬은 처음에는 관직의 성격을 띠고 있었으나 520년(법흥왕 7년) 율령을 공포할 때 관등으로 개편된 것이다. 공복은 자색(紫色)이다.

대표적 인물[편집]

함께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