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복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이용복(1952년 6월 27일 - )은 대한민국의 가수이다.

선천성 소아 녹내장을 앓던 그는 8살 때 사고로 시력을 잃어 맹아 학교에 입학했다. 1970년 고등학교 2학년 때 가수로 데뷔했는데, 처음엔 장애인이라는 점 때문에 인기를 끌었지만, 1971년에 여러 신인 가수상을 받으면서 가수로서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기타리스트로서도 재능이 있어서 양희은의 데뷔 앨범 《아침 이슬》에서 12줄 기타를 맡기도 했다. 1972년과 1973년 연속으로 MBC 10대 가수상을 받았다.

대한민국 최초로 맹인 가수로 한 시대를 풍미했던 그는 아직 TV가 많지 않던 시절 라디오에서 명석한 두뇌와 해박한 지식과 말솜씨로 요즘의 예능프로와 유사한 당시의 인기프로 가운데 하나였던 동아방송 라디오 프로그램 "유쾌한 응접실"에 출연해 유창한 재담으로 방청객에 웃음과 놀라움을 주었다.

노래[편집]

  • 어린 시절 (Playground In My Mind의 번안곡)
  • 히트곡으로:1943년3월4일생,달맞이꽃, 그얼굴에 햇살을,잔디밭,마지막 편지,어린시절,잊으라면 잊겠어요, 사랑의 모닥불,비가 좋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