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억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이억년(李億年, ? - ?)은 고려시대 후기의 문신, 유학자이다. 자는 인여(仁汝), 호는 요산재(樂山齋)이고 본관은 성주이다. 이조년의 형이자 이승경의 삼촌이고, 이인임, 이인복, 이인민, 이인립의 종조부이며 이숭인의 종고조부이다. 경상북도 출신. 1285년(충렬왕11년) 문과에 급제하였고 여러 벼슬을 거쳐 개성부 유수(開城府留守)로 부임했다. 개성부 유수를 지내면서 많은 치적을 남겼는데 당시 원나라가 국정에 간섭, 관여하자 원나라의 개입을 항의하는 시 '천재홍진몽외사(千載紅塵夢外事) 청산하처독엄비(靑山何處獨掩扉)'라는 시를 남기고 치사(致仕), 경상남도 함양군 위성(渭城) 엄천리嚴川里)로 들어가 서당인 도정정사(道正精舍)를 짓고 후학을 양성하며 공맹의 도를 강론하였다. 사후 성주의 안산서원, 금릉의 상친사에 제향되었다.

가족[편집]

  • 부인 : 경주이씨(이용간(李龍幹)의 딸)
  • 장인 : 이용간(李龍幹, 경주이씨)
  • 사위 : 광평군 이능(廣平君 李稜)

기타[편집]

사위 광평군 이능의 본관은 성주로 기록되었으나, 이억년과는 다른 문중 사람이었다. 이억년의 선조는 신라의 재상 이순유였고, 이억년의 사위 이능은 고려 말에 사재감 동정을 지낸 이무재(李茂才)의 증손이었다.[1]

관련 항목[편집]

각주[편집]

  1. 뒤에 이무재를 시조로 하는 이씨는 성산이씨, 광평이씨라 하여 성주이씨와 구별하려 부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