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억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이억근
李億根
독립운동가 이억근
출생1893년 5월 24일(1893-05-24)
조선의 기 조선 경상남도 의령군
( 現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경상남도 의령군 의령읍 )
사망1944년 12월 22일(1944-12-22) (59세)
대한민국 임시 정부의 기 대한민국 임시 정부
성별남성
국적조선 (1893년 - 1897년)
대한제국 (1897년 - 1910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1919년 - 1944년)
본관함안 이씨
직업독립운동가 [재일본조선인연맹 지역단장]
상인
배우자최점이 (崔点伊)
자녀2남 2녀
차남 이정수
상훈1992년 건국훈장 애족장 추서

이억근(李億根, 1893년 5월 24일 ~ 1944년 12월 22일)은 조선독립운동가이다. 본관은 함안(咸安)이다. 1919년 3월 14일 의령에서 행진과 독립만세운동을 벌이다 체포되었다.

생애[편집]

경상남도 의령(宜寧)에서 태어났다.

1919년 3월 14일 의령에서 구여순(具汝純)·최정학(崔正學)·정호권(鄭浩權)·최병규(崔秉圭)·이태수(李泰秀) 등을 중심으로 독립만세 시위운동을 하였다. 그는 300여명의 시위군중을 규합하여 군중 앞에서 독립만세운동의 의사를 연설하고, 태극기를 든 군중과 함께 일제경찰의 무력탄압에 불구하고 행진, 시위를 전개하다가 체포되었다. [1]

이후 일제경찰의 감시속에 살았다. 훗날, 일본제국에 거주하는 조선인노동자 인권보호 문제로 일본제국으로 건너가서 활동하다가, 일제경찰의 위험인물 판단 후, 강제추방 당하였다.

판결과 옥고[편집]

1919년 4월 26일 부산지방법원 진주지청에서 소위 보안법 위반으로 징역 10월형을 언도받고 공소하였으나, 7월 14일 대구복심법원과 10월 4일 고등법원에서 각각 기각당하여 옥고를 치렀다.

대한민국 정부에서는 그 공훈을 기려 1992년건국훈장 애족장을 추서하였다.[2][3][4]

평가[편집]

상인활동과 일상생활 중, 자금이 모이면 행방불명 됐었는데, 이는 독립운동단체에 자금을 조달하였을것으로 추정된다.

참고자료[편집]

  • 판결문(1919. 4. 26 경성지방법원)
  • 판결문(1919. 10. 4 고등법원)
  • 3·1운동실록(이용락) 686면
  • 독립운동사(국가보훈처) 제3권 307∼311면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