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다 노무현 때문이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이게 다 노무현 때문이다’는 모든 사회 문제를 당시 대통령 노무현의 탓으로 돌리는 대한민국인터넷 유행어이다. 2005년부터 유행하였으며, 주로 인터넷 뉴스 사이트의 의견란에서 사용된다. 애초에는 말 그대로 사회 문제나 사건을 놓고 노무현 탓을 하는 표현이다. 실제로 노무현 대통령 재임 말기에는 '고스톱에서 져도 노무현 때문이다' 라는 이야기가 방송에서 보도되기도 하였다.[1]

유래[편집]

노무현 정부 말기 부동산 정책 등이 실정으로 지목되고 여러 비판이 쏟아지면서, 진보 진영의 목소리는 수그러들고 보수 진영이 양적 성장을 하는 계기를 주었다.[2] 그로 인해 인터넷에서 ‘이게 다 노무현 때문이다.’라는 유행어가 널리 퍼지게 되었다.[2]

의미의 변화[편집]

이러한 국민들의 비판적 목소리가 패러디 되어 모든 기사에서 그 이유가 노무현 탓이라는 장난으로 사용이 변질되었다.[3] 예를 들어 축구 대표팀이 경기에 졌다는 뉴스, 비극적으로 버려진 한국인 입양아 관련 뉴스, 영화배우가 윗도리를 벗고 싶다고 발언했다는 가십성 기사에서도 이게 다 노무현 때문이라고 댓글을 다는 식이다.[3][4]

이 유행어는 쓰임새가 더욱 확장되어, 노무현이 아닌 다른 대상을 두고 "이게 다 ~ 때문이다" 라는 표현으로 다시금 패러디되었다.[3] 이를테면 대한민국의 입시 제도 문제를 논하는 기사에서 이해찬 전 교육부 장관이 온갖 비난을 한 몸에 받은 것을 두고 "이게 다 이해찬 때문이다" 라고 빗대는 식이다.[5] 개그맨 박성호가 출연한 개그콘서트의 한 코너에서는 가상 뉴스의 댓글을 소개하다가 갑자기 "이게 다 박성호 때문이다"라는 댓글이 튀어나오는 식으로 패러디하였다.[6] 심지어 2006년 출간된 한 교양과학 도서는 원제가《When a Gene Makes You Smell Like Fish》이지만 《뭐라고, 이게 다 유전자 때문이라고?》라는 제목으로 번역되었다. 이 책은 유전자가 인체에 미치는 영향을 소개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7]

노무현의 사망 이후[편집]

2009년 5월 23일 노무현 전 대통령이 사망한 뒤, 이를 애석하게 여기고 고인의 뜻을 기리는 사람들은 이 문구를 최초의 의미(노무현 '탓'이다)와는 다르게 진정 잘못된 상황, 욕나오는 상황, 누굴 죽이고 싶어하는 상황 즉, 극한으로 달하는 상황으로까지 그 뜻이 변화되었으며, 2009년 5월 25일 노사모는 서울역 노무현의 분향소 근처에 "행복했습니다. 노무현 때문입니다."라는 플래카드를 걸었다.[8]

같이 읽기[편집]

각주[편집]

  1. 〈대통령의 귀향 - 봉하마을 3일간의 기록〉. 《다큐멘터리 3일》. 시즌 1. 제 48회. 2008년 5월 3일. KBS. 
  2. “與野 뒤바뀐 ‘2007 사이버주도권’”. 《서울신문》. 2007년 2월 9일. 2017년 10월 8일에 확인함. 
  3. "이게 다 노무현 때문이다?". 오마이뉴스. 2005년 12월 4일. 2009년 6월 1일에 확인함. 
  4. '맘모스, 노무현 댓글놀이'를 아시나요?”. 대자보. 2006년 7월 3일. 2009년 6월 1일에 확인함. 
  5. “아인슈타인이 바꿔놓은 한국의 입시 제도”. 딴지일보. 2007년 5월 2일. 2009년 9월 3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09년 6월 1일에 확인함. 
  6. "이게 다 박성호 때문"을 아시나요?”. 한겨레. 2008년 4월 17일. 2009년 6월 1일에 확인함. 
  7. 리사 시크라이스트 치우. 《뭐라고, 이게 다 유전자 때문이라고?》. 한얼미디어. ISBN 9788991087446.  |id=에 templatestyles stripmarker가 있음(위치 1) (도움말)
  8. '행복했습니다, 노무현 때문입니다'. 스투닷컴. 2009년 5월 25일. 2009년 6월 1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