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결 (불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의결(疑結, 산스크리트어: vicikitsā-saṃyojana, 팔리어: vicikicchā-samyojana, 영어: doubt)은 다음의 분류, 그룹 또는 체계의 한 요소이다.[1]

아비달마품류족론》 제1권에 따르면, 의결진리[諦]에 대하여 유예(猶豫: 망설임, 결정을 미룸)하는 것이다.[4][5]

대승아비달마집론》 제4권과 《대승아비달마잡집론》 제6권에 따르면, 의결진리[諦]에 대하여 유예(猶豫: 망설임, 결정을 미룸)하는 것이다. 마음의결진리[諦]에 대한 유예에 의해 묶이게[所繫] 되면  ·  · 3보(三寶)에 대한 의혹마음망녕되이 생겨나는 상태가 된다. 이렇게 되면 3보에 대한 의혹이 있는 상태이기 때문에 3보깨달음[佛] · 교법[法] · 스승의 지도[僧]에 대하여 정행(正行: 바른 실천)을 닦지 않게 된다. 3보에 대하여 정행(正行: 바른 실천)을 닦지 않기 때문에 불선을 널리 행하고 갖가지 을 행하지 않게 된다. 불선은 행하고 은 행하지 않기 때문에 미래세(苦)를 불러들이고(苦)와 상응하게 된다.[6][7][8][9]

같이 보기[편집]

참고 문헌[편집]

  • 곽철환 (2003). 《시공 불교사전》. 시공사 / 네이버 지식백과.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미륵 지음, 현장 한역, 강명희 번역 (K.614, T.1579). 《유가사지론》. 한글대장경 검색시스템 - 전자불전연구소 / 동국역경원. K.570(15-465), T.1579(30-279).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세친 지음, 현장 한역, 권오민 번역 (K.955, T.1558). 《아비달마구사론》. 한글대장경 검색시스템 - 전자불전연구소 / 동국역경원. K.955(27-453), T.1558(29-1).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김묘주 번역 (K.614, T.1585). 《성유식론》. 한글대장경 검색시스템 - 전자불전연구소 / 동국역경원. K.614(17-510), T.1585(31-1).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세친 지음, 현장 한역, 송성수 번역 (K.618, T.1612). 《대승오온론》. 한글대장경 검색시스템 - 전자불전연구소 / 동국역경원. K.618(17-637), T.1612(31-848).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운허. 동국역경원 편집, 편집. 《불교 사전》.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영어) DDB. 《Digital Dictionary of Buddhism (電子佛教辭典)》. Edited by A. Charles Muller.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중국어) 미륵 조, 현장 한역 (T.1579). 《유가사지론(瑜伽師地論)》. 대정신수대장경. T30, No. 1579. CBETA.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중국어) 佛門網. 《佛學辭典(불학사전)》.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중국어) 星雲. 《佛光大辭典(불광대사전)》 3판.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중국어) 세친 조, 현장 한역 (T.1612). 《대승오온론(大乘五蘊論)》. 대정신수대장경. T31, No. 1612, CBETA.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중국어) 세친 조, 현장 한역 (T.1558). 《아비달마구사론(阿毘達磨俱舍論)》. 대정신수대장경. T29, No. 1558, CBETA.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중국어) 호법 등 지음, 현장 한역 (T.1585). 《성유식론(成唯識論)》. 대정신수대장경. T31, No. 1585, CBETA.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각주[편집]

  1. 星雲, "疑結". 2016년 1월 6일에 확인
    "疑結
    梵語 vicikitsā-saṃyojana,巴利語 vicikicchā-samyojana。三結之一,九結之一。疑,迷心乖理,狐疑不決之意;結,結縛之意。諸眾生於佛、法、僧三寶妄生疑惑,不修正行,而廣行殺、盜、婬、妄等諸不善,由此遂招感未來生死之苦,流轉三界而不能出離,稱為疑結。〔大毘婆沙論卷四十六、大乘義章卷五末、大明三藏法數卷三十五〕(參閱「九結」235、「三結」 847)p7338"
  2. 星雲, "三結". 2016년 1월 6일에 확인
    "三結
    梵語 trīṇi saṃyojanāni,巴利語 tīṇi saṃyojanāni。又作初果三結。結,即見惑,眾生由此見惑結縛,不能出離生死。聲聞之人斷盡此惑,即證初果須陀洹,故稱初果三結。即:(1)有身見結(梵 satkāyadṛṣṭi-saṃyojana),謂眾生於五陰等法中,妄計為身,強立主宰,恆起我見。此乃三三摩地近障法中之空近障,亦為六十二見趣之根本。因諸見趣為餘煩惱之根本,餘煩惱為業之本,諸業又為異熟果之本;依異熟果,則一切善、不善、無記法皆得生長,故當斷之。(2)戒禁取結(梵 śīlavrataparāmarśa-saṃyojana),指行邪戒。乃三三摩地近障法中之無願近障,如外道之人,於非戒中謬以為戒,如持雞戒、狗戒等。(3)疑結(梵 vicikitsā-saṃyojana),即懷疑正理,迷心背理,不能深信正法。乃三三摩地近障法中之無相近障。以上三結為見惑中之最甚者,故為見惑之總稱,能斷此三結,則證預流果,得不墮法,定趣菩提。〔增一阿含經卷十六、大毘婆沙論卷四十六、大乘義章卷五末〕p847"
  3. 星雲, "九結". 2016년 1월 6일에 확인
    "九結
    九種結縛。即九種結縛眾生令不得出離生死之煩惱。為:(1)愛,(2)恚, (3)慢,(4)無明,(5)見,(6)取,(7)疑,(8)嫉,(9)慳。即六隨眠之根本煩惱加以取、嫉、慳三者,以繫縛之義強,故特稱為結。然五見中,唯立身、邊、邪為見結;及四取中,僅立見、戒二取為取結。此有二義,即:(1)三見、二取之體皆為十八事,即由物等故稱結。(2)三見為所取,二取為能取,所取、能取雖異,由共取之義故稱結。又十纏中,僅立嫉、慳為結,其理有七,即:(1)皆自力現行故。(2)嫉為賤之因,慳為貧之因。(3)嫉與憂相應,遍顯戚之隨惑;慳與喜相應,遍顯歡之隨惑。(4)出家於教法,在家於財寶,皆由此二者惱亂。(5)帝釋天有甘露味,慳味嫉色;阿修羅有女色,慳色嫉味;由之互興鬥諍。(6)此二者能惱亂人天二趣。(7)惱亂自他故。又大毘婆沙論卷五十以百事為九結之自性。〔成實論卷十、俱舍論卷二十一〕(參閱「結」 6515)p235"
  4. 세우 조, 현장 한역 T.1542, 제1권. p. T26n1542_p0693b25 - T26n1542_p0693b26. 의결(疑結)
    "疑結云何。謂於諦猶豫。"
  5. 세우 지음, 현장 한역, 송성수 번역 K.949, T.1542, 제1권. p. 7 / 448. 의결(疑結)
    "의결(疑結)이란 무엇인가? 진리[諦]에 대하여 망설이는 것이다."
  6. 무착 조, 현장 한역 T.1605, 제4권. p. T31n1605_p0677a02 - T31n1605_p0677a05. 의결(疑結)
    "疑結者。謂於諦猶豫。疑結所繫故。於佛法僧寶妄生疑惑。以疑惑故於三寶所不修正行。以於三寶所不修正行故。廣行不善不行諸善。由此能招未來世苦。與苦相應。"
  7. 무착 지음, 현장 한역, 이한정 번역 K.572, T.1605, 제4권. p. 76 / 159. 의결(疑結)
    "의결이란 진제에 대해서 머뭇거리는 것을 가리킨다. 의결에 계류되는 까닭에 불ㆍ법ㆍ승의 삼보에 대한 의혹이 허망하게 생겨난다. 이처럼 의심 내는 까닭에 삼보의 처소에서 바른 행을 닦지 못하게 되고, 삼보의 처소에서 바른 행을 닦지 못하는 까닭에 불선법을 널리 행하고 갖가지 선법을 행하지 못한다. 이로 인해서 미래세의 고를 초래하여 마침내 고와 상응하게 되는 것이다."
  8. 안혜 조, 현장 한역 T.1606, 제6권. p. T31n1606_p0723c19 - T31n1606_p0723c22. 의결(疑結)
    "疑結者。謂於諦猶豫。疑結所繫故。於佛法僧寶妄生疑惑。以疑惑故於三寶所不修正行。以於三寶所不修正行故。廣行不善不行諸善。由此能招未來世苦與苦相應。"
  9. 안혜 지음, 현장 한역, 이한정 번역 K.576, T.1605, 제6권. p. 152 / 388. 의결(疑結)
    "‘의결’이란 진제에 대해서 머뭇거리는 것을 가리킨다.
    [釋] 의결에 얽매이는 까닭에 불ㆍ법ㆍ승 삼보에 대한 의혹이 허망하게 생겨난다. 이처럼 의심내는 까닭에 삼보의 처소에서 바른 행을 닦지 못하게 되고, 삼보의 처소에서 바른 행을 닦지 못하는 까닭에 불선법을 널리 행하고 갖가지 선법을 행하지 못한다. 이로 인해서 미래세의 고를 초래하여 마침내 고와 상응하게 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