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역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음역어(音譯語)는 한자를 이용해 외국어을 표현한 말이다. 중국이나 일본에서 음역한 말을 그대로 한국식 한자음으로 읽기 때문에 원래의 소리와 차이가 나는 경우가 많다.[1]

지명[편집]

인명[편집]

불교[편집]

기독교[편집]

역사[편집]

기타[편집]

각주[편집]

  1. 조남호 (2005년 11월). “나성에 가면 편지를 띄우세요”. 2012년 3월 17일에 확인함. 
  2. 일본에서 도이칠란트의 앞글자 일부(Deutsch)만 따서 '獨逸'로 적고 '도이쓰'라고 읽던 것을 그대로 들여와 발음만 한국 음으로 읽은 게 '독일'이다. 우리말 속 취음어 엿보기①, 《한국경제신문》, 2008년 10월 24일.
  3. 일본에서 콜레라를 호열랄(虎列剌)로 적고 코레라라고 읽던 것이 호열자(虎列刺)로 와전됨. 지해범 (2009년 10월 15일). '호열자'(虎列刺)와 '호열랄'(虎列剌) 중 어느 것이 맞는가”. 2012년 3월 17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