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소배열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음소배열론(音素配列論, 영어: phonotactics)은 음운론의 하위 분야로[1], 한 언어 안에서 음소가 배열되는 제약, 즉 음소배열제약(音素配列制約, phonotactic constraint)을 다루는 학문이다. 음소배열제약은 범언어적으로 공통된 것도 물론 있으나, 대개 언어마다 매우 다르다. 가령 한국어에는 자음군 /st/가 존재하지 않으나 영어에서는 실현 가능하며, 슬라브어에서는 영어와 달리 /l/과 /r/이 음절핵 중성(성절음)으로 쓰일 수 있다.

음소배열제약에 의하여, 특정한 음운 또는 음운군이 단어의 음절 초(특히 첫 음절의 초)에 오는 것을 기피하거나 그 위치에서 특정한 조건하에 변형, 제한되거나 음가를 잃고 실현되기도 한다. 대표적인 예로 알타이어족의 많은 언어들에서 어두에 [r] [l] 음이 오는 것을 꺼리는 현상을 발견할 수 있다. 음소배열제약은 음절끼리 연결될 때 실현된다는 관점에서 음절구조제약(音節構造制約, syllable structure constraint)이라고도 한다.[2]

한국어의 음소배열제약[편집]

초성에서의 음소배열제약으로는 유성 파열음, 유성 마찰음이 무성음으로 실현되고 자음군이 어두에 올 수 없다는 것들을 들 수 있다. 그리고 연구개 비음 [ŋ]은 음절초에 올 수 없다.[3] 다만 중세 한국어에서는 고유어의 일부 어휘와 동국정운식 한자음에서 이런 초성 제약의 예외 사례가 발견되기도 한다. 또한 현대 한국어의 한자어 어두에서 ‘ㄹ→ㄴ’과 ‘ㄴ→ø’으로 초성이 바뀌는 현상, 즉 두음 법칙은 음소배열제약의 일부라고 할 수 있다.[3]

중성에는 모든 단모음(單母音)과 이중모음이 올 수 있으나, 경구개 접근음 [j]가 모음 ‘ㅣ, ㅡ’와, 양순 연구개 접근음 [w]가 ‘ㅜ, ㅗ, ㅡ’와 결합할 수 없는 제약이 있다.[3] y계 이중모음은 파찰음 초성인 ‘ㅈ, ㅊ, ㅉ’과 결합할 수 없고[3], 모음 ‘ㅣ’와 y계 이중모음은 음절의 맨 앞에서 초성 ‘ㄴ’과 결합하기 어렵다.[2]

종성에는 ‘ㄱ, ㄴ, ㄷ, ㄹ, ㅁ, ㅂ, ㅇ’의 일곱 개 자음만 올 수 있다는 제약이 있다.[3] 이를 학교문법에서는 음절의 끝소리 규칙이라고도 부른다.

각주[편집]

  1. 배주채 2011, 72쪽.
  2. 배주채 2011, 88쪽.
  3. 배주채 2011, 87쪽.

참고 문헌[편집]

  • 배주채 (2011). 《국어음운론 개설》 제2판. 경기: 신구문화사. ISBN 97889766817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