율리아네 쾰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율리아네 쾰러
Juliane Köhler
출생1965년 8월 6일(1965-08-06) (55세)
서독 니더작센주 괴팅겐
직업배우
활동 기간1985년 ~ 현재

율리아네 쾰러(독일어: Juliane Köhler, 1965년 8월 6일 ~ )는 독일배우이다. 1999년 영화 《에이미와 야구아》를 통해 주연을 맡았던 마리아 슈라더와 함께 1999 베를린 영화제 은곰상 여우주연상을 공동수상했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