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효정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윤효정(尹孝定, 1858년 ~ 1939년)은 구한말의 문신, 학자, 애국지사로 경기도 양주출신으로 본관은 파평(坡平)이고 운정이다.

그는 1894년 갑오경장 이후 탁지부주사로 근무하였고, 1898년 독립협회 간부로 활동하다가 고종양위음모사건에 관련되어 일본으로 망명하였다. 고베에서 박영효·우범선 등과 조일의숙을 세워 한국의 유학생을 수용하였다. 그런데, 윤효정이 우범선과 교제하는 동안 그가 을미사변의 관련자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는 고영근 등을 시켜 우범선을 살해하였다. 귀국하여 1905년 이준·양한묵 등과 헌정연구회 입헌정치체제를 연구하였고, 1906년 장지연 등과 헌정연구회를 토대로 대한자강회를 조직하였다. 이후 《대한협회회보》·《대한민보》를 간행하여 일제의 통감정치와 친일매국단체인 일진회에 맞섰다. 1931년부터 《동아일보》에 〈풍운한말비사〉를 연재하였으며, 1930년대에는 홍만자회(紅卍字會) 한국지부의 일을 맡아보았다.[1]

가족 관계[편집]

  • 친아버지 : 윤희섭(尹熙燮)
  • 양아버지 : 윤응섭(尹應燮)
    • 부인 : 창원황씨, 안동김씨
      • 장녀 : 윤정원(尹貞媛)
      • 5남 : 윤영한(尹映漢)
    • 사촌매형 : 청송심씨
      • 사촌조카 : 심의성(沈宜性)

저서[편집]

  • 《한말 비사》

기타[편집]

그의 저서 《한말 비사》는 《윤치호 일기》, 《매천야록》, 《한국통사》와 함께 구한 말의 시대상을 알 수 있는 작품의 하나로 꼽히기도 한다.

각주[편집]

  1. 풍운한말의비사, 기록역사박물관

관련 항목[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