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득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윤득우(尹得雨, 1719년 2월 9일 - 1774년 8월 7일)는 조선시대 후기의 문신, 정치인이다. 자는 윤경(潤卿)이다. 윤웅렬, 윤영렬의 재종조부가 된다. 도재 윤흔의 5대손으로 윤세겸의 손자이자 고령현감 윤옥의 차남으로 태어났다. 1747년 진사시에 합격학, 1751년(영조 27년) 정시문과에 갑과로 급제하였다. 당색으로는 소론이었다.

조선 말의 관료 윤웅렬, 윤영렬 형제의 재종조부가 된다.

생애[편집]

아버지 윤옥음서 제도로 관직에 올라 고령현감을 지내고 가선대부 동지중추부사 겸 오위장에 이르렀고, 할아버지 윤세겸음서로 관직에 올라 경기전참봉과 주목을 역임하고 동지돈녕부사에 이르렀다. 그의 집안은 6대조 윤두수, 윤근수 형제가 서인이 된 이래 서인에 몸담았지만, 서인노론소론으로 분당되면서 윤두수의 다른 후손들은 노론, 윤두수의 일부 후손들과 윤근수의 후손들은 소론에 가담했다.

9살 연하의 서숙부인 배다른 삼촌 윤발의 아들로, 윤득우의 사촌 동생인 윤득실통덕랑을 지냈지만 술을 좋아하여 38세로 요절한다. 그러나 윤득실은 조선 말의 독립운동가 겸 정치인 윤치호, 대한민국의 내무부장관과 서울시장 윤치영의 증조 할아버지이자 4대 대통령, 2대 서울시장 윤보선, 한국의 초기 병리학자이자 해부학자인 윤일선의 고조부가 된다.

1747년(영조 23) 사마시에 합격하여 진사가 되었다. 1751년(영조 27) 정시문과(庭試文科)에 장원으로 급제, 삼사의 요직을 두루 역임했다. 1753년 1월 사헌부지평, 정언을 지냈다. 그해 6월 지평, 1754년 3월 정언, 10월 부교리, 1755년(영조 31년) 1월 정언, 2월 부교리, 4월 함경도 암행어사, 5월 부교리, 1756년 1월 사간원헌납, 어사, 1757년 2월 승지가 되었다. 사간원대사간 재직 중, 영조탕평책을 두고 찬성과 반대로 나뉠 때와, 사도세자의 대리청정 기간을 무사히 넘겼다. 그 뒤 예조참판을 거쳐, 이조참판 오위도총부 부총관을 역임하고 가의대부 예조참판의금부동지사 오위도총부 부총관에 이르렀다.

사후 개성부 오음리 아버지 윤옥의 묘소 근처에 안장되었다.

가족 관계[편집]

관련 항목[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