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득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윤득실(尹得實, 1768년 - 1823년 9월 25일)은 조선 후기의 문신, 관료였다. 경기도 수원 출신으로, 그의 집터가 수원행궁에 편입되어 그는 충청도 천안으로 내려가야 했다. 본관은 해평이고 자는 성보(誠甫)이다. 前 대한민국 대통령 해위 윤보선의 고조부이다.

생애[편집]

1768년 경기도 수원부 수원읍에서 윤발과 현감 이장(李樟)의 딸 전주이씨의 넷째 아들로 태어났다. 셋째 아들이자 바로 윗 형 윤득길(尹得吉)은 아들이 없던 삼촌 윤침(尹沈)의 양자로 갔다. 그는 조선 선조 때의 형제 정승 윤두수, 윤근수 형제의 후손이었고, 도재 윤흔의 5대손이었다. 고조부 윤취지음서 제도로 출세하여 관직 이 가의대부 동지중추부사에 이르렀고, 할아버지 윤세겸은 음서제도로 출사하여 지방관을 역임하고 종2품 가선대부 동지돈녕부사에 이르렀다. 그러나 윤득실의 아버지 윤발은 서자였고, 관직이 없었다. 후에 그의 집이 행궁에 편입되면서 아버지 윤발은 잠깐 낭청직을 지내기도 했다. 그러나 1794년 자리가 없어 다시 관직에 임용되지 못했다. 아버지 윤발에게 후일 호조참의가 추증된 것은 그의 아들 윤취동의 신원 상소 때문이었고, 비서원승 증직은 손자 윤웅렬의 출세로 내려진 증직이었다.

수원부에 살던 그의 집이 수원 행궁터로 편입되면서 그는 충청남도 천안군으로 내려오게 되었다. 1790년(정조 14년) 6월 7일 수원부 행궁에 집터가 편입된 사대부들을 상대로 유생과 무사들을 시취할 때 그는 고시(古詩) 부문에서 삼상, 삼중, 삼하로 등급을 나눌 때 삼하 등급이었고 즉석에서 선자(扇子) 2개를 상물로 하사받았다. 그해 12월 11일 정조가 다시 수원부 제술을 주관할 때 응시, 이때 참여한 무사와 유생들을 시상할 때 그는 미 7두를 하사받았다.

1791년(정조 15년) 4월 3일 정조가 수원 읍내 유생들을 대상으로 응제시(應製詩)를 주관할 때, 삼하, 초삼하, 차상, 차하, 갱, 위 등급으로 나눌 때 그는 갱 등급을 얻어 소어염 반급을 상물로 받았다. 5월 26일 다시 수원 읍내 유생들을 시취할 때 부(賦)에서는 삼상, 삼중, 삼하, 차상, 차중, 차하, 외등으로 나눌 때 그의 성적은 차중이어서 미 2두를 상물로 받았다. 나중에 관직에 올라 최종 직책은 통덕랑에 이르렀다. 그러나 그는 술을 좋아하여 술병으로 사망하게 된다. 훗날 그의 손자 윤영렬은 다시 자신의 자손들에게 술을 조심할 것을 강조했다 한다.

사후 손자 윤웅렬이 출세하여 증직으로 통정대부 이조참의에 추증되었다가, 다시 증 가선대부 의정부공찬으로 추증되었다. 후일 굶주린 불교승려를 잘 대접한 그의 셋째 아들 윤취동은 승려가 알려준 이순신 묘 근처에 그를 매장했다가 뒤에 명당자리의 발복으로 출세했다는 전설이 전한다. 그의 묘는 다시 아산군 둔포면 신항리로 옮겨졌고, 그의 내외 묘소와 장남 윤교동 내외의 묘소, 이어 윤취동의 첫 부인 고령신씨 묘소가 순서대로 안장되었다.

가족관계[편집]

  • 고조부 : 윤취지(尹就之)
    • 증조부 : 윤채(尹埰)
      • 조부 : 윤세겸(尹世謙)
      • 조모 : 김해 김씨
        • 이복 백부 : 윤옥(尹沃)
        • 이복 중부 : 윤학(尹㶅)
        • 숙부 : 윤침(尹沉)
        • 아버지 : 윤발(尹潑)
        • 어머니 : 전주 이씨, 이발의 딸
        • 숙부 : 윤침(尹沉)
        • 숙모 : 언양 김씨
          • 형님 : 윤득눌(尹得訥)
            • 조카 : 윤해동(尹海東)
          • 형님: 윤득술(尹得述)
            • 조카 : 윤경동(尹慶東)
          • 형님 : 윤득길(尹得吉) - 윤침에게 양자로 감
          • 부인 : 남양 홍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