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자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유자차
유자차와 유자청
유자차와 유자청
종류 전통차
다른 이름 柚子茶
원산지 대한민국 대한민국
특징 유자청을 물에 타서 마시는 형태

유자차(柚子茶)는 유자청을 따뜻한 물이나 시원한 물에 희석하여 마시는 한국의 전통 이다.

영양[편집]

유자차는 1잔(100그램)에 69킬로칼로리의 열량을 갖고 있으며, 탄수화물로 이루어져 있다.[1] 유자차에는 피닌, 미르신, 터르피닌이 많이 들어 있으며 이는 항산화 작용과 몸의 노화를 억제하는 효과를 지닌다. 유자 껍질에는 카로티노이드가 함유되어 있기 때문에 유자청을 만드는 과정에서 과육과 껍질을 함께 사용하는 것이 좋다.[2] 유자차는 레몬보다 비타민 C의 함량이 3배 많기 때문에 기침, 몸살 감기 및 소화불량에 효과가 있다.[3] 동의보감에서 유자는 ‘위 속의 나쁜 기를 없애고 술독을 풀어주며 술을 많이 마시는 사람의 입냄새를 없애준다’고 적혀 있다.[4]

마시는 법[편집]

유자청을 뜨거운 여름에는 따뜻한 물에, 차가운 겨울에는 시원한 물에 타서 먹는데 혼합비율은 유자청 두 작은 술에 물 한 잔이다. 카로티노이드 성분은 과육보다 과피에 더 많이 함유되어 있기 때문에 유자차를 마실 때는 과피 부분까지 먹는 것이 암 예방에 더 효과적이다.[5]

효과[편집]

관절염·신경통 등에 좋으며 주독을 풀거나 소화에 좋다.

참고 문헌[편집]

  1. 47kg. “칼로리사전: 유자차”. 2008년 7월 2일에 확인함. 
  2. 조선일보. “유자차, 껍질까지 씹어드세요”. 2008년 7월 2일에 확인함. 
  3. 조선일보 (2008년 2월 12일). “수정과·모과차·유자차 있으면… 우리 아이 감기 뚝!”. 2008년 7월 2일에 확인함. 
  4. 도움말 : 장선영 압구정 함소아한의원 원장 (2009년 10월 15일). “감기 기운, ‘한방차’로 간단하게 날리자”. 국민일보. 2011년 1월 21일에 확인함. 
  5. 겨레의 자연건강. “유자차”. 2008년 7월 2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