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의 환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유럽의 환자(유럽의 患者) 또는 유럽의 병자[1](유럽의 病者, 영어: Sick Man of Europe)는 영국과 프랑스 등 열강들 간의 영토 분쟁 와중에서 쇠퇴 과정을 밟아갔던 19세기부터 20세기까지의 오스만 제국을 지칭 그리고 조롱 하는 말이다.[2] 하지만 오늘날 유럽에서 경제적 쇠퇴과정을 밟아가고 있는 국가들을 통칭하는 말로 범용되고 있다.[3][4]

어원[편집]

19세기 후반 열강과의 전쟁에 계속 패해 쪼그라든 오스만 제국을 러시아 황제 니콜라이 1세가 "유럽의 병자"라고 부른 데서 유래했다.[5]

오늘날의 사용[편집]

1960 ~ 70년대 "영국병"에 걸린 영국을 유럽의 환자라고 칭했고[6]‘프랑코 시대’의 스페인과 포르투갈을 유럽의 병자라고 칭했고[5] 1990년대 초반 고용 없는 성장에 빠지고 경직된 노동시장 탓에 독일을 유럽의 환자라 지칭했으며[7] 프랑스의 실업률과 경제성장률, 경상수지 등이 날로 악화됨에 따라 프랑스를 유럽의 환자라 지칭하기도 한다.[3][4] 2005년 5월 이코노미스트가 이탈리아를 ‘유럽의 진정한 병자’라고 지칭했다.[5]

국가적 이미지[편집]

19세기의 유럽의 병자 이미지는 터키인들에게 국가적 열등감을 갖게 했을 뿐만 아니라 터키가 지독하게 가난하며 지식면에서도 빈약하다는 편견을 심게 하였다는 의견이 있다.[8]

더 보기[편집]

각주[편집]

  1. 김상훈 (2011년 09월). 《외우지 않고 통으로 이해하는 통아시아사 2》. 다산에듀. 14,190쪽. 
  2. 김진국 기자 (2014년 04월 14일). “오스만제국 영욕 안고 보스포러스해협을 흐르다”. 인천일보. 
  3. 김다정 기자 (2014년 03월 19일). “<시사금융용어> 유럽의 환자(sick Man of Europe) ”. 연합인포맥스.  |제목=에 지움 문자가 있음(위치 1) (도움말);
  4. 전선형 기자 (2014년 02월 23일). “프랑스 ‘유럽의 환자’로 전락하나”. 대한금융신문. 
  5. 손제민 기자 (2006년 04월 12일). ““佛·獨·伊는 유럽의 병든 나라””. 경향신문. 
  6. 김숙영 (2012년 3월). 《보통남녀 교양인문학 2》. 151쪽. 
  7. 백종민 기자 (2014년 12월 19일 06시 05분). “英 이코노미스트, '현 경제상황 90년대말 데자뷔'. 아시아 경제. 
  8. 《터키 (인사이트 가이드)》. 2003년 09월. 74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