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백과토론:위키프로젝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위키프로젝트마다 담당자를 세우는게 어떨까요?[편집]

    방치된 위키프로젝트가 많은데, 위키프로젝트가 커뮤니티로서의 역할을 잘 수행하려면 여러가지 방법을 시도해봐야 하겠습니다. 네이버 카페처럼 각 위키프로젝트마다 (특별한 권리는 없는) 담당자를 선출해서 관리하는것이 어떨까요? 프로젝트에 책임감을 느끼는 사람이 한 명 씩이라도 생기면 중심점이 되어 곧 프로젝트의 부흥이 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학생 사용자들도 프로젝트 담당자의 역할을 잘 수행할 수 있을 것 같구요. ――사도바울 (💬🧾) 2022년 4월 25일 (월) 01:17 (KST)답변[답변]

    @Sadopaul: 동의합니다. 원횔한 관리를 위해 담당자 자격을 가질 수 있는 조건을 만들어서 선출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과학 8호기 2022년 4월 25일 (월) 08:48 (KST)답변[답변]
    @Sadopaul동감합니다. 위프는 대부분의 경우 사실상 방치되어있으므로 잘 이용해보면 좋겠네요. 그러나, 위키프로젝트의 담당자가 어떤 방식으로 프로젝트를 부흥할지 모르겠고(참여 의식 고양 정도밖에 되지 않을까요?), 담당자가 생겨도 과연 활성화될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잘못하면 이 담당자가 유명무실해질 수도 있을 것 같네요. 이런 문제도 해결해야 할 것 같은데,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ginaan(˵⚈ε⚈˵) 2022년 4월 25일 (월) 17:50 (KST)답변[답변]
    그나저나 제가 봐도 제 문장의 의미전달이 좀 이상하네요;; 이해 못하셨으면 질문들하세요. -- ginaan(˵⚈ε⚈˵) 2022년 4월 25일 (월) 17:53 (KST)답변[답변]
    잘 읽힙니다! 소속감 및 책임감을 통한 참여의식 고양 자체만으로도 일정한 효과를 얻으리라 생각해서 제안해보았습니다. '모자 수집'에 대한 일부 사용자들의 욕망을 보다 긍정적인 방향으로 돌릴 수 있을 것 같거든요. ――사도바울 (💬🧾) 2022년 4월 25일 (월) 19:49 (KST)답변[답변]
    담당자? 라고 하기에는 좀 그럴 것 같고 대충 프로젝트장 또는 프로젝트 주 기여자? 정도가 좋은 것 같습니다. na (토론) 2022년 4월 25일 (월) 18:33 (KST)답변[답변]
    담당자가 맡는 역할이 어떻게 될까요? 양념파닭 (토론) 2022년 4월 25일 (월) 18:35 (KST)답변[답변]
    na님 말씀대로 "프로젝트장"이 더 적절한 표현이겠네요. "해당 프로젝트의 증진에 대한 책임이 있다"는 식으로 명예직으로만 세워도 될 것 같다고 봐요. 특별한 권한을 부여할 수도 있겠으나 일단 그런 생각은 안 해보았네요. ――사도바울 (💬🧾) 2022년 4월 25일 (월) 19:47 (KST)답변[답변]
    명예직이라면 권한이 없는 직책일텐데 그러한 직책을 도입하는데에 실익이 느껴지지는 않네요. 양념파닭 (토론) 2022년 4월 25일 (월) 21:27 (KST)답변[답변]
    명예만으로도 프로젝트에 책임감과 소속감을 갖고 행동하는 사용자들이 생기리라 봅니다. 뭔가를 관리하려고 세우는게 아니라, 위키프로젝트의 활성화를 위한 구심점을 도모하기 위한거라서 어떤 권한이 도움이 될지는 모르겠네요. ――사도바울 (💬🧾) 2022년 4월 26일 (화) 10:56 (KST)답변[답변]
    혼자 생각하기에는 큰 문제라 권한과 책임에 대한 다양한 제안을 들어보고 싶어서 사랑방에 올려보았습니다. ――사도바울 (💬🧾) 2022년 4월 25일 (월) 19:51 (KST)답변[답변]
    그렇다면 아예 {{의견 요청}}을 다는 것이 좋아보입니다. na (토론) 2022년 4월 25일 (월) 19:52 (KST)답변[답변]
    네 그러면 위키백과토론:위키프로젝트로 옮기고 의견 요청 달도록 하겠습니다. ――사도바울 (💬🧾) 2022년 4월 25일 (월) 19:58 (KST)답변[답변]
    명예직이라면 한 프로젝트 당 몇명을 지정할지(아니면 그냥 조건이 되면 다 할 수 있게 하는 방법도 있겠네요), 지정하는 방법은 어떻게 할 것인지, 그리고 맡는 구체적인 역할이 있으면 좋을 것 같습니다. 어차피 사용자들의 기여는 자유이다보니 통솔이나 기여 배정같은 리더의 역할은 어려울 것 같고, 위키프로젝트의 방향을 잡고 다른 사용자들이 해당 프로젝트에 대해 질문할 수 있게 하는 '가이드'(?) 역할이라면 좋을 것 같습니다. --White.t. 2022년 4월 25일 (월) 20:11 (KST)답변[답변]
    멘토 좋네요! 특별한 선거 절차 없이 자원하는 사람 모두 프로젝트장, 프로젝트매니저 (이름은 뭐든지)의 조건을 부여해도 괜찮겠습니다. "최근 1년 이내에 해당 분야 편집 이력이 있어야 함"을 조건으로 두어 조건에 맞지 않는 사용자임이 밝혀지면 직분을 회수하도록 해야 좋겠습니다. ――사도바울 (💬🧾) 2022년 4월 26일 (화) 11:13 (KST)답변[답변]

    담당자가 잠수타면 바꿔지려나요? --LR 토론 / 기여 2022년 4월 25일 (월) 20:13 (KST)답변[답변]

    무슨 권한을 신설하기보다는 현재 활동적인 사용자만 뽑아놓으면 되지 않을까요. --LR 토론 / 기여 2022년 4월 25일 (월) 20:16 (KST)답변[답변]
    말씀대로 잠수타면 바뀌도록 해야 관리자마저 비활성화되는 일이 안생길 것 같습니다. 뽑는 것보다도 자원으로 받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사도바울 (💬🧾) 2022년 4월 26일 (화) 11:14 (KST)답변[답변]
    일단 취지에는 동의합니다. 그냥 지금도 직함 없이 활동 많이 하는 사람한테 알아서 질문하면 되지 않냐고 할 수도 있지만, 활동적인 사람을 구분해 놓으면 처음 프로젝트 들어온 사람이 누구한테 질문하기 알아보기도 쉬워질 테고, 일단 명예직이든 뭐든 직함을 달면 보통은 책임감이 더 생기니까요. 세부적인 사항들에 대해서는 더 논의가 필요하겠지만요. LR 토론 / 기여 2022년 4월 26일 (화) 11:17 (KST)답변[답변]
    취지에 공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사도바울 (💬🧾) 2022년 4월 26일 (화) 11:20 (KST)답변[답변]
    의견@Sadopaul: 지금 확인했습니다. 활동적인 사용자를 구분해 놓는 데엔 동의하나, 프로젝트 운영상 다섯 원칙정책 및 지침에 어긋나는 일이 없이 운영하도록 프로젝트 내의 지침을 세우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가령 음악 프로젝트는 백:편집 지침/음반이 있어 음반 및 노래 문서 평가에 상당히 참고가 되고 있습니다. 대부분은 없거나, 있어도 위키백과의 총의와 한참 동떨어진 구식이죠. 그 때문에 문서가 대부분 날아가 프로젝트가 공중분해되기도 했고요. 그 안 좋은 사례가 위키백과:삭제 토론/개별 버스 노선 문서인데, 여러 사용자들이 말했듯 ""위키백과는 가이드북이 아닙니다"라는게 무색할 정도"의 출처 없는 노선 문서를 양산하다 프로젝트 단위로 터졌죠. 지금도 정체중이고, 관련 문서에는 아직도 '요금' 같은 게 적혀 있을 정도로 관리가 안 됩니다. 과거 알찬글이었던 창원시의 시내버스의 '기타' 문단은 이 문제가 현재진행형이고요.
    제가 요즘 사용자:Reiro/편집 지침/주의해야 할 표현 등 들여오려던 이유가, 최근에는 학교나 협회 등 단체, 관련 인물 문서가 양산되고 있기 때문이었습니다. 개중 대부분은 위와 같이 출처가 없거나, 자기 자신을 출처로 삼거나, 조직도 등 불필요한 정보로만 가득하고 홍보투로 적혀 있습니다. 제가 관리자 되고 나서 코인 문서를 몇 개쯤 지웠는지 기억도 나지 않을 지경입니다. 그래서 통과시키려 한 건데... 말이 길어졌네요. 활동적 사용자를 선정할 시, 이런 점을 유념해 주셨으면 합니다. 아니면 예전처럼 프로젝트 단체로 방향을 잘못 잡아 문서를 전부 삭제해야 하는 불상사가 일어납니다.--Reiro (토론) 2022년 5월 13일 (금) 13:36 (KST)답변[답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