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태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원태근
元泰根
대한제국 경기도 광주군 예하 군서기관
(大韓帝國 京畿道 廣州郡 隸下 郡書記官)
임기 1899년 8월 26일 ~ 1903년 5월 31일
군주 대한제국 조선 고종 이형
섭정 총리대신 윤용선(前)
신상정보
출생일 1882년 3월 4일(1882-03-04)
출생지 조선 경기도 시흥군 군자면
사망일 1950년 6월 25일(1950-06-25) (68세)
사망지 대한민국 경기도 김포
거주지 일제 강점기 경기도 시흥군 安養邑 安養里 642番地
경력 대한 임정 내무총장 예하 행정비서관
한국독립당 행정자치사무위원
정당 무소속
종교 유교(성리학)
서훈 1990년 3월 1일 대한민국 건국훈장 애족장 추서

원태근(元泰根, 1882년 3월 4일(1882-03-04) ~ 1950년 6월 25일(1950-06-25))은 대한제국 독립운동가이다. 본관은 원주(原州), 호(號)는 안양(安陽·安養). 1920년대 국민정부 시대 중화민국 대륙 본토 장쑤 성 난징 지방과 쑤저우 지방 시절 중국어 가명(中國語 假名)은 진타이건(金泰根)·진타이유(金泰祐)이다.

주요 이력[편집]

경기도 시흥군 군자면에서 출생하였으며 지난날 한때 경기도 인천 제물포에서 잠시 유아기를 보낸 적이 있는 그는 그 후 경기도 시흥군 安養邑 安養里 642番地에서 성장하였다. 1990년 대한민국 건국훈장 애족장이 추서되었다.

생애[편집]

경기도 시흥(始興)에서 출생한 그는 지난날 한때 1899년 8월에서 1903년 5월까지 대한제국 관료 직책(경기도 광주군 군서기관)을 지냈으며 그 후 1905년 을사늑약 체제의 강제 체결 관련하여 격분한 그는 일제의 침략 원흉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를 응징하여 대한제국인의 항일 의지를 대한제국 조선국 반도 만천하에 알릴 것을 계획하였다. 하여 기회를 기다리던 중 1905년 11월 22일 이토 히로부미와 하야시 곤스케(林 權助)가 경기도 수원(水原)에서 수렵을 한 뒤 경부선(京釜線) 철도 열차에 탑승 승차하여 1905년 11월 22일 오후 6시 13분경 안양(安陽 : 지금의 安養)역을 출발한지 아직 얼마 안된 때에 이토 히로부미를 목표로 투석하여 이토 히로부미의 왼쪽눈과 안면에 부상을 입혔다. 이 사건으로 인하여 일경에 피체된 그는 1905년 11월 하순 경성헌병사령부(京城憲兵司令部)에서 태형(笞刑) 100도 조치 선고를 받았다.

그 후 1919년 3·1 대한 독립 만세 운동 직후 중화민국 장쑤 성 상하이에 건너가 대한민국 임시정부 내무총장 예하 행정비서관 직책(1921년~1925년)을 거쳐 한국독립당 행정자치사무위원 직위(1925년~1932년)를 지낸 후 1932년 12월에 한국독립당 탈당하여 국민정부 시대 중화민국 대륙 본토를 배회하다가 1938년 조선국 고국 경성부에 귀국하였다.

만년[편집]

1945년 8월 15일 경기도 인천 제물포에서 조선 광복을 목도한 그는 1950년 6월 25일 한국 전쟁 첫날 경기도 김포 별저 근처에서 북조선 공산군에게 사살되었다.

사후[편집]

대한민국 정부에서는 선생의 공훈을 기리고자 1990년 3월 1일을 기하여 대한민국 건국훈장 애족장을 추서하였다.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