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터파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워터파크의 입구.

워터파크(영어: Waterpark)는 물놀이 공간을 주제로 한 놀이공원이다. 워터파크의 형태는 수영장과 비슷하나, 보통 수영을 잘 못하는 사람들도 즐길 수 있도록 설계되어 있으며, 레인 등의 수영시설보다는 워터 슬라이드, 파도풀 등의 놀이시설에 중점을 맞춘 것이 특징이다. 대한민국에는 에버랜드 리조트캐리비안 베이를 시초로, 현재는 16개의 워터파크가 있다.

주요시설[편집]

워터파크마다 특성이 다르지만 보통 다음과 같은 시설들을 갖추고 있다.

파도풀[편집]

인공으로 파도가 치게끔 가동하는 곳이다. 대한민국의 거의 모든 워터파크에 설치되어 있는 시설이며 급류를 즐길 수 있는 시설이다. 파도의 높이는 보통 2m, 가장 높으면 약 2.5m 쯤 된다. 가장 높은 파도가 치는 곳은 김해 롯데 워터파크로, 그 파도의 높이가 최고 2.7m나 된다. 최고 수심이 2.4미터로 진짜 바다서 물놀이하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유수풀[편집]

빠른 속도로 흐르는 물을 따라 급류를 즐길 수 있는 시설로, 대한민국의 거의 모든 워터파크에 설치되어 있다. 일부 워터파크에서는 유수풀을 "토렌트리버"라고 부르기도 한다.

내추럴 풀[편집]

파도급류를 발생시키고 여기저기에 폭포가 있으며 물고기수생 식물들이 지나가는 풀.

패밀리 풀[편집]

놀이터미끄럼틀과 같은 놀이시설로 꾸며져 있으며, 곳곳에서 물이 나오고 어떤 곳에서는 일정한 시간이 되면 위의 항아리에서 물이 떨어지는 경우도 있다. 또한, 수중 안마의 기능을 하는 곳도 있다.

부메랑고[편집]

튜브를 타고 급강하 후 수직상승하는 일종의 슬라이드다. 국내에는 캐리비안 베이오션월드, 블루원워터파크, 김해 롯데 워터파크, 스파밸리에 각각 1기씩 운영되고 있다.

바디 슬라이드[편집]

물을 흘려보내는 미끄럼틀. 튜브를 타지 않고 직접 사람이 탄다는 것에서 튜브 슬라이드와 차이가 있다. 안전을 위해 수영복 재질이 아닌 옷은 모두 탈의하게 한다. 다만, 계속 새 물을 쓰기 때문에 환경에 좋다고는 볼 수 없다.

튜브 슬라이드[편집]

튜브를 타고 미끄럼틀을 내려가는 놀이기구. 보통 1인승 혹은 2,4인승 튜브를 많이 사용한다. 2인승 튜브를 1인이 탑승하는 것은 안전상 불가하다.

목록[편집]

대한민국[편집]

북한[편집]

미국[편집]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