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골리안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웅골리안트(Ungoliant)는 거미의 형태의 악한 귀신으로 묘사되는 톨킨의 중간계전설에서 나타난 가상인물이다. 그녀는 반지의 제왕에서 간략하게 언급하고, 실마릴리온에서 지원하는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톨킨의 작품에서 그녀는 톰 봄바딜과 함께 기원이 불분명한 등장인물 중 하나이다.

이름[편집]

웅골리안트는 신다린 언어로 '검은 거미'를 의미하고, 그것은 퀘냐의 Ungwë liantë의 번역어다. 그녀는 또한 퀘냐로 Gwerlum, 신다린으로 Wirilomë으로 알려져 있다.

소설 속 역사[편집]

웅골리안트는 악의 발라 멜코르를 도와 발리노르의 두 나무의 수액을 빨아먹어 세계의 빛을 꺼버렸고, 바르다의 우물을 뽑아 그 빛이 페아노르의 실마릴 내에서만 지속되게 만들었다. 웅골리안트는 멜코르의 보물들을 가로채려고 시도하였고, 결국에는 멜코르가 쥔 실마릴까지 빼앗으려고 하였다. 멜코르가 이에 반발하자 그를 거미줄로 묶어버렸다. 멜코르는 공포와 강도의 외침을 외쳤고, 발로그들이 불꽃들의 채찍으로 웅골리안트를 쫓아내어 웅골리안트는 벨레리안드의 에레드 고르고로스로 달아났다. 이후 그녀는 반지의 제왕쉴로브의 먼 조상이 되었다.[1]

참조[편집]

  1. 톨킨, J. R. R. (1977), 크리스토퍼 톨킨, 편집., 《실마릴리온》, Boston: 휴튼 미플린, "Of the Darkening of Valinor", ISBN 0-395-2573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