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주 대곡리 반구대 암각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울주 대곡리 반구대 암각화
(蔚州 大谷里 盤龜臺 岩刻畫)
대한민국 대한민국국보
종목 국보 제285호
(1995년 6월 23일 지정)
수량 1기
시대 신석기 시대로 추정
소유 국유
위치
울주 대곡리 반구대 암각화 (대한민국)
울주 대곡리
반구대 암각화
주소 울산광역시 울주군 언양읍 반구대안길 285 (대곡리)
좌표 북위 35° 36′ 13.5″ 동경 129° 10′ 38.17″ / 북위 35.603750° 동경 129.1772694° / 35.603750; 129.1772694좌표: 북위 35° 36′ 13.5″ 동경 129° 10′ 38.17″ / 북위 35.603750° 동경 129.1772694° / 35.603750; 129.1772694
정보 문화재청 문화유산 정보

울주 대곡리 반구대 암각화(蔚州 大谷里 盤龜臺 岩刻畫[1], 영어: Bangudae Petroglyphs)는 울산광역시 태화강 상류의 지류 하천인 대곡천의 절벽에 새겨진 그림이다. 그림이 새겨진 바위는 너비가 약 8m, 높이 약 5m로 주변 10여개의 바위에도 암각화가 확인 된다. 반구대 암각화는 지금까지 지구상의 알려진 가장 오래된 포경유적이다.[2]

하지만 사연댐의 건설 이후에 발견되면서 문제가 되었다. 수위 상승 때 마다 잠기면서 훼손되고 있었던 것이다. 이에 2014년 부터 보전 사업을 진행하였으나 연이은 실험 실패로 2016년 중단되었다.

암각화가 있는 울주 대곡리 반구대의 모습

그림[편집]

암각화에는 옛 사람들이 육지와 바다의 여러 동물들을 사냥하는 모습 300여점이 새겨져 있다. 단단한 돌연모로 쪼거나 갈아서 새긴 그림이다. 반구대 암각화에서 식별할 수 있는 그림들은 다음과 같다.

  • 사람 - 제의 장면을 연상케 하는 자세와 활을 들고 사냥하는 모습 등
  • 사람의 얼굴- 가면상
  • 배를 타고 고래를 사냥하는 장면
  • 활, 작살, 어살 등 수렵 어로도구
  • 고래, 거북, 상어, 물개, 바다 새, 물고기 등과 같은 바다동물
  • 호랑이, 표범, 멧돼지, 사슴, 노루, 고라니, 산토끼 등과 같은 육지동물


암각화의 복제품[편집]

  • 울산암각화박물관에 1:1 복제 모형물과 다양한 관련자료들이 전시되어 있다.
  • 울산시 무거동에 있는 문수축구경기장에 암각화를 재현하여 돌벽에 새겨놓아 그 모습을 볼 수 있다.
  • 울산시 울주군에 있는 자수정동굴에 복제품을 새겨놓았다.
  • 울산시 울주군에 있는 경부고속철도 울산역 대합실에 복제품을 새겨놓았다.

암각화 훼손과 보전 문제[편집]

반구대 암각화는 사연댐으로 인해 댐 수위가 상승하면 잠기어 훼손되고 있다. 이 암각화는 댐의 건설 이후에 발견되면서 문제가 되었다. 7000년을 버텼지만, 50년 만에 망가지게 된 것이다. 현재 정부와 울산시가 다각적인 보존 노력을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보전 방법을 놓고 갈등이 있었다. 정부는 키넥틱댐 방식을 고수하였다. 문화재청은 2014년 6월 기술검증평가단을 구성하여 키넥틱댐 방식의 모의 실험에 들어갔는데 3차례 모두 실패하였다. 이로써 3년이 넘는 시간과 28억 원의 예산을 낭비한 키넥틱댐 방식의 보전 사업은 2016년 7월 중단되었다.[3]

그림과 사진[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관보 제17413호 2010년 12월 27일. 291-318쪽. 304쪽. 문화재청고시제2010-133호(국가지정문화재<국보·보물/석조문화재> 지정명칭 변경). 문화재청장. 2016년 5월 10일 확인함.
  2. “자료실, 반구대암각화”. 《울산암각화박물관》. 2016년 5월 11일에 확인함. 
  3. 뉴스플러스) 반구대 암각화의 암울한 미래감일상《KBS》2016-07-30

참고 자료[편집]

바깥 링크[편집]